대전역

시/제5시집 2019.10.10 15:32

대전역

 

눈물 머금고 떠난 사람들

두고 간 정이 그리워

다시 돌아오고야 마는 대전역에는

반갑게 맞아주는 박수처럼

늦은 밤에도 꽃이 핀다.

나그네여!

만나는 일과 헤어지는 일이

바람 부는 것처럼 잠깐 흔들리다 마는

세상이라지만

슬프면 울고 기쁘면 춤추는 것이

얼마나 진실하고 아름다운 몸짓인가.

여기는

따뜻하고 마음 맑은 사람들만

모여 사는 곳.

만남도 이별도 곱게 씻겨

역사가 되는 곳

 

 

2019. 10. 10

 

posted by 청라

권력의 법칙

시/제5시집 2019.10.08 11:20

권력의 법칙

 

옥양목 하얗게 옷 지어 입어도

세월 흐르면 때가 묻지

조금씩 검어지다가

원래가 검었던 듯 번질거리지.

 

정의로 일어선 권력도

세월 흐르면 때가 묻지

조금씩 더러워지다가

원래의 불의보다 더 뻔뻔해지지.

 

네 얼굴 한 번

맑은 거울에 비춰보아라.

 

비바람 속에서

늘 하얀 옥양목 어디 있으랴

썩지 않는 권력이 어디 있으랴.

 

 

2019. 10. 9

posted by 청라

시/제5시집 2019.09.21 09:09

 

높은 곳에 떠 있다고

모두 빛나는 것은 아니다.

 

아픈 사람이 많은 곳에

온기를 보내주기 위해

더욱 빛을 내는 별

 

세상이 어두울수록

별은 더 많이 반짝인다.

별이 반짝일 때마다

막막했던 가슴에 한 등씩 불이 켜진다.

 

나는 언제나

반짝이는 것만으로도 모두에게 위안을 주는

별 같은 사람이 되랴.

 

 

2019. 9. 21

 

posted by 청라

울며 울며 크는 새

시/제5시집 2019.08.09 05:48

울며 울며 크는 새

 

처마 밑 제비집에

새 식구가 늘어났다.

동트는 아침부터 줄기차게 운다.

혼자 있어도 울고

어미를 보아도 울고

이 세상 새들 중에

울지 않고 크는 새는 없더라.

울며 울며 견디다 보니

날개가 돋더라.

아픈 삶 이기고 나니

하늘을 날고 있더라.

 

 

2019. 8. 9

 

posted by 청라

둘이라서 다행이다

시/제5시집 2019.08.02 09:31

둘이라서 다행이다

 

유등천변을 걷다가

두루미끼리 서로 마주보고 서 있는 것을 보았다.

두 마리라서 다행이다.

만일 한 마리만 서 있었다면

들고 있는 한 다리가 얼마나 무거웠을 것인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숲과

멀리 구름을 이고 있는 산들의 침묵

부리 끝에 걸치고 있는 노을이 얼마나 쓸쓸했을 것인가.

가끔은 내 코고는 소리를

노랫소리 삼아 잠든다는 아내와

아내의 칼도마 소리만 들어도 한없이 편안해지는 나

둘이라서 다행이다.

아침저녁 밥을 같이 먹어주는 사람이 없었다면

내 긴 인생 고개엔 겨울바람만 몰아쳤을 것이다.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사랑한다는 말은 전혀 아낄 일이 아니다.

무심코 넘어오는 큰소리는

상추에 싼 밥처럼 꿀꺽 삼킬 일이다.

저기 산 너머로 황혼이 가까워지는데

남은 길은 꽃밭만 보고 걸어가자.

생각만 해도 웃음 번지는

손잡고 걸어갈 사람 하나 있어서 다행이다.

 

 

2019. 8. 2

충청예술문화90(20199월호)

posted by 청라

벽파진 함성

시/제5시집 2019.07.27 08:22

벽파진 함성

 

 

아픔에 꺾이지 않는 것들은

모두 함성으로 살아있다.

왜란에 반도가 불타오를 때

열 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낸 사람들

바다 물은 섞이고 흘러갔지만

그들의  피는 올곧게 땅으로 스며들어

황토마을 땅들이 왜 붉은지 아는가.

피에서 피로 전해지는

꽃보다도 붉은 마음

아름다운 것들은 세월의 지우개로

지울 수 없다.

벽파진에 와서 눈을 감으면

파도 소리에도 바람 소리에도

그들의 함성은 천 년을 살아있다.

 

2019. 7. 27

posted by 청라

토마토

시/제5시집 2019.07.26 15:21

토마토

 

 

너무 익어서

미소 한 번 보내면

톡하고 떨어지겠다.

 

이쁜이처럼

 

2019. 7. 26

posted by 청라

나무

시/제5시집 2019.07.06 10:50

나무

 

 

나무는 허리를 곧게 펴고 서있다.

둥치 감아 올라오는 칡덩굴의 초록빛에

칼날이 번득여도

허리를 굽히는 법이 없다.

 

꼭대기까지 다 덮어

숨 쉴 공간 하나 없어도

하늘 향해 뻗어 나가던 꿈마저

다 막혀도

나무는 자리를 옮기지 않는다.

 

작은 틈으로 바라보면

산은 온통

풀들의 분노를 활활 피워 올린

검붉은 칡꽃 밭

 

풀들은 공생할 줄을 모른다.

욕심을 한 뼘이라도 더 뻗어

세상의 진액을 남김없이 빨아댈 뿐

 

온 산을 기세 좋게 휘감은 저 풀들의 반란

산을 지키는 것은 풀이 아니다.

칡덩굴이 무성할수록

산은 황폐해진다.

 

수만 톤의 무게가 찍어 눌러도

나무야, 절대 허리를 굽히지 말자.

뿌리를 넓고 튼튼하게 벌려

모진 장마가 할퀴고 지나갈 때에

산을 지켜주자.

 

 

2019. 7. 6

posted by 청라

저녁 갈대숲

시/제5시집 2019.06.18 08:46

저녁 갈대숲

 

오늘 하루도

새끼 다섯 마리 모두 안녕하신가.

하루 종일 혹처럼 주렁주렁 매달고

갈대숲 사이를 헤엄치던 청둥오리

가장 조그마한 한 마리 늦을라치면

한참을 기다리며 조바심하던 어미

오늘 아침 신문기사에

세 살 난 딸을 패 죽였다는 엄마

사람보다 아름다워라

몸은 안 보이고

도란도란 소리만 들려오는 청둥오리네 집에

나팔꽃 연분홍 등 하나 반짝 켜진다.

부리로 털을 골라주며

오늘 하루 위험했던 순간 하나하나 상기시켜 주겠지.

어떻게 살아가야 빛이 나는 지를

정답게 조곤조곤 얘기해주겠지.

집에만 돌아오면 게임에 매달리는 아이들

대화 하나 없이 메마른 우리네 집안

사람보다 아름다워라

밤새도록 소곤거리는 소리 들려오는

청둥오리네 창에

가장 밝은 별 하나도 반짝이며 기웃대고 있다.

 

 

2019. 6. 18

 

posted by 청라

강가에서

시/제5시집 2019.06.08 09:05

강가에서

 

낮은 곳으로

더 낮은 곳으로만

흐르는 강물

높은 곳으로

더 높은 곳으로만 달려온

내 얼굴이 비쳐진다.

오르고 또 올라서

나는 무엇으로 피어났는가.

바람에 흔들리는

망초 꽃 한 점으로 떠있다.

 

2019. 6. 8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