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세상

 

태극기 밀려나고

국가國歌는 버림받고

 

어제까지 옳던 것이

날 밝자 그른 세상

 

개천절

국기 꽂이엔

촛불을 달아야 하나

 

통로를 치워놓고

나라 힘 깎아놓고

 

가깝고 먼 이웃은

반목하여 인연 끊고

 

촛불은

타오르는데

세상 더욱 어둡구나.

 

 

2019. 8. 23

posted by 청라

수박 밭에서

 

겉으론 초록인 척 속 파보니 빨강일레.

빨강이 진할수록 더 빛나는 초록빛깔

속 붉고 겉 푸른 것이 지천으로 널린 세상

 

2019. 8. 23

posted by 청라

작은 꽃도 모여 피니

 

별처럼 반짝반짝

망초 꽃 송이송이

작은 꽃도 모여 피니

세상이 다 화안하다.

아무리 작은 꽃이라도

마음 모아 꽃 세상

 

별처럼 반짝반짝

꿈꾸는 아이들 눈

작은 꿈도 모여 꾸니

세상을 다 바꿔 놓네.

아무리 작은 꿈이라도

힘을 모아 새 세상

 

2019. 8. 18

posted by 청라

춘일春日

 

까치가 요란하게

울다 간 하루 종일

 

사립문 열어놓고

정류장만 바라보네.

 

버스는 지나가는데

찬바람만 휭하네.

 

2019. 8. 18

posted by 청라

달빛에 잠든 마을

 

달빛에 잠든 마을

어디나 빈 세상 같다

꽃들도 물소리도

그림인 양 숨죽이는데

어디서

개 짖는 소리가

도화지를 찢는고.

 

 

2019. 8. 17

posted by 청라

망초꽃

 

별 같다

누이 같다

귀뚜리 울음 같다

 

너무도 친근해서

귀한 줄 모른 사람

 

가을로

가는 길목에서

함께 가자 웃는다.

 

 

2019. 8. 14

posted by 청라

울며 울며 크는 새

시/제5시집 2019.08.09 05:48

울며 울며 크는 새

 

처마 밑 제비집에

새 식구가 늘어났다.

동트는 아침부터 줄기차게 운다.

혼자 있어도 울고

어미를 보아도 울고

이 세상 새들 중에

울지 않고 크는 새는 없더라.

울며 울며 견디다 보니

날개가 돋더라.

아픈 삶 이기고 나니

하늘을 날고 있더라.

 

 

2019. 8. 9

 

posted by 청라

사랑

 

달빛으로 새끼 꼬아

당신 사랑 엮어 걸면

혼자 새울 그믐밤에

등불인 양 빛을 내어

어두운 마음 밭머리

밝혀주고 있으리.

 

 

2019. 8. 6

 

posted by 청라

둘이라서 다행이다

 

유등천변을 걷다가

두루미끼리 서로 마주보고 서 있는 것을 보았다.

두 마리라서 다행이다.

만일 한 마리만 서 있었다면

들고 있는 한 다리가 얼마나 무거웠을 것인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숲과

멀리 구름을 이고 있는 산들의 침묵

부리 끝에 걸치고 있는 노을이 얼마나 쓸쓸했을 것인가.

가끔은 내 코고는 소리를

노랫소리 삼아 잠든다는 아내와

아내의 칼도마 소리만 들어도 한없이 편안해지는 나

둘이라서 다행이다.

아침저녁 밥을 같이 먹어주는 사람이 없었다면

내 긴 인생 고개엔 겨울바람만 몰아쳤을 것이다.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사랑한다는 말은 전혀 아낄 일이 아니다.

무심코 넘어오는 큰소리는

상추에 싼 밥처럼 꿀꺽 삼킬 일이다.

저기 산 너머로 황혼이 가까워지는데

남은 길은 꽃밭만 보고 걸어가자.

생각만 해도 웃음 번지는

손잡고 걸어갈 사람 하나 있어서 다행이다.

 

 

2019. 8. 2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