錦江 가에서

淸羅 嚴基昌
가을 강가에 나가서
눈물로 찌들은 옷을 벗자.
푸른 함성으로 달려가는 강물로
눈을 씻고 귀를 씻자.
가장 아름다운 것만 보이게
가장 아름다운 것만 들리게...
씼고 또 씻어
놀빛에 널어 말리면
江은
신선한 음악처럼
山의 마음을 물어 날라서
엊그제 구천동 계곡에서
빗물에 말아 던진 휘파람새 울음소리가
오늘저녁 강물을 보는 내 가슴에 와서
등돌린 친구에게
손을 내밀라 한다.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