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을 아는 사람은

시/제5시집 2021. 1. 30. 10:03

그리움을 아는 사람은

 

 

그리움은

그리운 채로 그냥 남겨두자.

밤하늘 별들이 언제나 아름다운 것은

멀리서 서로 그리워하기 때문이다.

볼 수 없어 신비로움이 살아있기에

반딧불처럼 반짝이는 사랑을

오래 간직할 수 있는 것이다.

정말로 그리움을 아는 사람은

만나자는 말을 참을 줄 아는 사람이다.

만나서 그리움이 깨어지는 순간

우리는 마음속의 보석 하나를 잃는 것이다. 

 

2021. 1. 30

 

 

posted by 청라

수련睡蓮이 피는 아침

시/제5시집 2021. 1. 20. 09:35

 

수련睡蓮피는 아침

 

 

당신의 웃음에서는 향기가 납니다.

 

당신의 향기는

물속에서도 씻겨가지 않습니다.

 

사랑이 가장 낮은 쪽에서

수줍은 미소로 피어

 

생우유 빛 살결과

밀어가 녹아있는 불타는 꽃술

 

! 당신은

한 번 빨려들면 헤어 나올 수 없는

저 늪 같은 사람.

 

 

2021. 1. 20

 

posted by 청라

찔레꽃 피던 날

시/제5시집 2020. 12. 25. 10:22

찔레꽃 피던 날

 

 

찔레싱아 꺾어 먹다

소쩍새 소리에 더 허기져서

삶은 보리쌀 소쿠리로 달려가

반 수저씩 맛보다가 

에라, 모르겠다.  

밥보자기 치워놓고

정신없이 퍼먹다 보니

밥 소쿠리 텅 비었네.

서녘 산 그림자 성큼성큼 내려올 때

일 나갔던 아버지 무서워

덤불 뒤에 숨어 보던

창백한 낮달 같은 얼굴 

하얀 찔레꽃.

posted by 청라

어머니라는 이름

시/제5시집 2020. 12. 4. 14:13

어머니라는 이름

 

 

세상에 제일 아름다운 이름은

어머니다.

 

쪽진 머리

아주까리기름 발라서 곱게 빗고

하얀 옥양목 치마저고리가 백목련 같던

어머니다.

 

찔레꽃 필 무렵 보릿고개에

식구들 모두 점심을 굶을 때에도

책보를 펼쳐보면 보리누룽지

몰래 숨겨 싸주신

어머니다.

 

자식의 앞길을 빌어준다고

찬 서리 내리는 가을 달밤에

장독대 앞에서 손 모아 빌고 있다가

하루 종일 콜록대던

어머니다.

 

타향에서 서러운 일을 당할 때마다

고향의 품으로 달려가고 싶을 때마다

된장찌개 냄새처럼 제일 먼저 떠오르던

 

어머니, 어머니

부를수록 그리워지는

세상에서 제일 향기로운 이름이 바로

어머니다.

 

 

2020. 12. 4

 

posted by 청라

삼척에 가면

시/제5시집 2020. 10. 27. 12:08

삼척에 가면

 

 

바다의 탁본拓本을 뜨러

삼척엘 갔네.

그믐밤의 어둠을 짙게 칠했다가

초하루 아침의 맑은 햇살로 벗겨내면

파도의 싱싱한 근육들과 갈매기 소리,

삼척 사람들 다정한 미소가

해국海菊으로 피어있네.

태백을 넘어올 때 서둘러

손 흔들던 가을이

죽서루와 어깨동무로

빨갛게 타고 있는 곳

찍혀 나온 바다엔

좋아하면 모두 다 주는

삼척 사나이의 막걸리 맛 웃음소리가

산호초 사이에서 꼬리를 흔들고 있네.

 

2020. 10. 27

 

 

posted by 청라

시/제5시집 2020. 9. 21. 09:30
  • 비밀댓글입니다

    2020.10.07 21:59
    • 경하야, 반갑다.
      시집 안 갔지?

      청라 2020.10.21 22:28 신고 DEL
    • 비밀댓글입니다

      2020.10.29 14:59 DEL

 

 

꽃 지는 날 있으면

꽃 피는 날 오고

 

눈물 이운 자리에는

환한 웃음이 핀다.

 

그대여, 오늘 막막하다고

아주 쓰러지진 말게나.

 

삶은 늘 출렁이는

파도 같은 것

 

 

2020. 9. 21

posted by 청라

바다가 보이는 언덕의 찻집에서

시/제5시집 2020. 9. 11. 20:47

바다가 보이는 언덕의 찻집에서

 

 

그리움은

그리움으로 남아있을 때 아름답다.

바다가 보이는 언덕의 찻집에서

두 잔의 커피를 시켜놓고

홀로 커피를 마신다.

외로움이 커피 향으로 묻어난다.

창밖 먼 바다엔 어디로 가는지

배 한 척 멀어지고

유리창에

갈매기 소리들이 부딪혀 떨어진다.

이별을 말하던 날 빛나던 해당화는

다홍빛이 아직 다 바래지 않았는데

나는 왜 노을 지는 저녁이면 여기에 와서

쓸쓸히 바다에 취해있는가.

주인 없는 찻잔을 바라보며

긴 한숨 내뱉으면

그리움은 사랑보다도 달콤하다.

 

 

2020. 9. 11

문학사랑134(2020년 겨울호)

posted by 청라

죽서루의 달

시/제5시집 2020. 8. 26. 17:18

죽서루의 달

 

 

동해에서 막 건져 올린 달이

겹처마 맞배지붕에 앉아 있다

 

죽서루 달빛에서는

천 년의 이끼 같은 향기가 난다.

 

삼척 사람들

오래 가는 사랑처럼

 

파도 소리에 삭히고 삭혀

만삭으로 익은 달

 

오십 여울 돌아 달려온 태백산 물도

죽서루 달빛에 취해

밤새도록 절벽을 오르고 있다.

 

 

2020. 8. 26

posted by 청라

자화상

시/제5시집 2020. 8. 16. 14:56

자화상

 

 

내 가슴엔 여백이 많아

채울 것도 많았지.

사하촌寺下村에 살면서

새벽에 떠내려 온 풍경소리 건지면서

부처님 미소를 마음에 심었네.

 

부처님과 가장 닮은

아이들과 살고 싶어서

나라 말을 공부했네.

평생을 아이들과 함께 살면서

세월 가는 줄도 몰랐네.

 

친구들은 나를 보고 부처라 하고

제자들은 나를 보고 스승이라 했지만

나는 부처도 스승도 되지 못했네.

 

세월의 바퀴에 감겨

이만큼 지나와서 생각해보니

삶의 폭풍 속에서도 나를 견디게 해준 건

반짝이는 몇 편의 시

 

나는 이제 사람들에게 기쁨이며

행복이 되려 하네.

서툴지만 진실한 마음을 담은

나의 노래로.

 

 

 

posted by 청라

내가 사랑하는 공주

시/제5시집 2020. 8. 4. 15:22

내가 사랑하는 공주

 

 

공산성에서 가을에 취해 있다가

금강으로 와서

얼굴을 비춰보면

 

내가 걸어온 발자국들도

코스모스 꽃씨만한 역사가 될까.

 

공주 거리를 걷다가 보면

은행잎처럼 밟히는 게 다 역사다.

 

석장리 유적지엔

못 다 이룬 구석기 시대의 사랑

무령왕릉에선 백제의 웃음소리

 

거리를 오가는 젊은이의 눈빛에서도

이끼처럼 푸르른

역사의 향기가 풍겨오고 있다.

 

금강교를 건너서

공주의 품에 안긴 사람들은

공주에 취해서 모두 공주 사람이 된다.

 

2020. 8. 4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