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씻김굿

진도씻김굿

 

 

피리 소리 높아지면

손대잡이 대 위에서 파도는 춤을 추고

배꽃처럼 창백한 달빛이 내리는 바다

당신의 영혼이 극락으로 가고 있다.

 

바다를 사랑해서

지난겨울 바다로 떠난 사람

질베를 밟고 가는 당신의 등 뒤에서

! 수평선水平線이 일어서고 있다.

 

당골에미 무가巫歌에 원망을 씻고

가다가 잠깐 뒤돌아서 바라보는

당신의 눈동자엔

천 개의 달을 안은 물결이 반짝이고 있다.

 

 

posted by 청라

바다에 중독되다

바다에 중독되다

 

 

포말泡沫처럼 부서지면 다시

피어나지 못하는

인생에 대해서는 말하지 말자.

배를 타고 나가면 무한한 자유가 범람하는

사나이 삶만 생각하는 거다.

 

어디로 향하든지 모두 길인 바다

수면을 차고 떠오른 달이

암청색 물결마다 반짝이는 알을 낳을 때

! 절대로 바다를 떠나지 못하는 사내는

짭조름한 바다의 체취 만 맡아도 기침을 한다.

 

중독되는 건 잠깐이지만

벗어나는 건 불가능한 바다의 매력

일만 대의 주사를 맞아도 치유할 수 없는

클레오파트라보다 더 치명적인

바다의 유혹이여

 

바다를 벗어나려고 발버둥 치지만 말고

바다를 가슴 가득 끌어안아야지.

비워지면서 더욱 가득 채워지는 내 안의 바다

수평선으로 먼저 떠났던 우리의 절망들이

신선한 아침을 예인하여 돌아오고 있다.

 

posted by 청라

대후리

대후리

 

 

작은 목선들이 통통거리며

그물에 바다를 가두어두면

양쪽의 줄 사이에 걸려있는 바다

바다의 저 거대한 뚝심

 

어잇차 어잇차

온 동네 사람들 모여 바다를 당긴다.

손끝에 걸린 줄을 통해서

바다의 심장 뛰는 소리가 들린다.

 

바다야 버티지 마라

개도 아이들도 모두 나와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백사장에는

줄 끝을 잡은 뒷산도 거들고 있다.

 

꽹과리 소리 높아질수록

마을도 들썩들썩 일어나 어깨춤을 추고

먼 수평 반짝이는 햇살 아래

버티는 바다의 뒤꿈치에서 일어나는

하이얀 풍랑

 

사람들의 마음마다 함성이 일면

한 끝씩 접혀가는 바다의 투지

힘주어 딛고 있는 힘줄이 끊어지며

황혼 아래 누워있는 실신失神의 바다

 

어잇차 어잇차

지난겨울 춤추던 폭풍의 칼날이 눕고

몇 사내가 버리고 간 유언이 빛나고

 

끌려온 바다는

우리들의 발밑에서 헐떡이고 있다.

 

 

posted by 청라

천수만에서

천수만에서

 

 

밤사이 철새들아, 안녕하신가.

 

기름띠에 갇혀

타르로 목욕하던

바다의 절망을 닦아낸 후

 

바다의 흥타령에

뽀얗게 윤기가 난다.

 

그래, 아직은

너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은 세상

 

 

posted by 청라

어머니 바다

어머니 바다

 

 

바다는

미나리 밭이다.

 

황토 빛 폐수廢水

바다에 들어가면

깊은 산 속 옹달샘 물이 된다.

 

간밤 봄비에

머리 감아 빗고

함초롬히 앉아있는 바다

 

품은 새끼들 살리려고 항시

마음을 정결淨潔히 닦는

바다의 몸에서

간 밴 행주치마 냄새가 난다.

 

바다는 어머니다.

 

 

posted by 청라

고해苦海

고해苦海

 

 

바다 가운데 나와 보면

알 수가 있지.

인생이 왜 고해苦海인지를

 

파도 한 자락 일어났다

스러지면

또 다른 파도가 일어서고

 

뱃머리에서 바라보면

삶의 바다는 온통 파도뿐이다.

 

절망 앞에서도

삶의 동력을 쉽게 끄지 말자.

힘들어도

묵묵히 달리는 배처럼

앞으로 앞으로만 나아가자.

 

오늘은 그냥 비운 채로 돌아가지만

언젠가는 만선滿船으로

깃발 날리며 가는 날 있겠지.

 

 

 

posted by 청라

발해만渤海灣에서

발해만渤海灣에서

 

 

일만 사천 리 가쁘게 달려온

황하의 숨결

어찌 탁하지 않으랴

 

서해는

닦고 또 닦아

밤이면 별을 담는다.

 

posted by 청라

동해 일출

동해 일출

 

 

저 뜨거운 것을

바다는 어떻게 밤새 품고 있었을까

 

아플수록 더 깊이 끌어안았다가

한꺼번에 터뜨리는 함성의 폭죽

 

시대의 밤아

가거라

 

바다의 외침은

가슴으로 들어야 한다

 

 

posted by 청라

바다 꽃

바다 꽃

 

 

꽃이라는 말에는 늘 슬픔이 머물다 간다.

어딘지 좀 가녀리고 바라봐줄 사람이 있어야

빛이 난다는

 

동백꽃도 아직 다 피지 않았는데

제주 앞바다엔 바다 꽃이 먼저 피었다.

 

기다림이 있다는 것은

달거리를 하는 것처럼 살아있다는 일이다.

바람은 아직 칼을 물고 있는데

테왁 위에 몸을 얹으면 난류가 흐르는 사람

 

그녀가 거느린 억센 바닷바람이

서방을 잡아먹었다고 손가락질을 받아도

빗창, 정게호미, 소살만 몸에 꽂히면

바다 꽃으로 피는 여자

 

햇살과 갯냄새로만 화장을 해서

십 년은 더 늙어 보이지만

 

그래도

그녀가 수평선을 배경으로 꽃으로 피어있을 때

바다는 몸살을 한다. 떨리는 손끝으로

그녀의 입술에 노을을 칠해준다.

 

 

 

 

 

 

 

posted by 청라

바다는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바다는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사랑을 한다는 것은

아픔의 불씨 하나 묻어놓는 것

 

바다는 그래서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안개 속에 숨어 혈서를 쓰듯

물 위에 제 이름을 쓰는 물새들

 

그 뒤를 따라가며

흔적도 없이 지우는 파도

 

바다는 한 이름도 기억하지 않는다.

바다는 아파할 일이 없다.

 

 

문학사랑138(2021년 겨울호)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