섣달 귀향

시조/제3시조집 2024. 2. 11. 15:26

섣달 귀향

 

 

겨울밤 내 고향은 함박눈으로 반겨주네

설레는 잠속에서 나뭇가지 꺾이는 소리

온 밤 내 잠들다 깨다 어린 날로 돌아가네

 

아침에 문을 열면 우렁우렁 일어서서

눈꽃에 몸을 씻는 산바람 골물 소리

철승산 큰 품을 열어 포근하게 감싸주네

 

옛날을 그려보니 안 먹어도 배부른데

골목길 담 벽마다 쟁쟁한 어머니 음성

정들은 사람은 갔어도 나의 쉴 곳 여기네

posted by 청라

홍매

시조/제3시조집 2024. 2. 9. 11:14

홍매

 

 

허공 한 점에

은밀한 초경처럼

진홍빛 설렘이

살며시 벙글더니

봄 어서

오라는 손짓

하늘 가득 저 환희

 

 

posted by 청라

금둔사 납월매

시조/제3시조집 2024. 2. 4. 20:33

금둔사 납월매

 

 

사랑을 

받아봐야

사랑 주는 법도 안다

 

금둔사 납월매는

지허스님 숨결로 커

 

매화야

정 담아 부르면

섣달에도 마음을 연다

 

햐아 이 맛에

중노릇을 하는기라

 

정 주듯

목탁소리 울림으로

키운 매화

 

참 도는

아득하지만

가슴마다 법열法悅이 인다

 

 

posted by 청라

마음이 허전한 날

시조/제3시조집 2024. 1. 29. 10:07

마음이 허전한 날

 

 

마음이 허전한 날

태화산 계곡에 가

 

물소리로 몸을 닦고

별빛으로 혼을 씻어

 

한 송이 산나리 꽃으로

노닐다가 오리라

posted by 청라

애국지사 묘지에서

시조/제3시조집 2024. 1. 28. 10:19

애국지사 묘지에서

 

 

아 저기 창공에다 목소리를 달고 싶다

만주 벌판 말 달리며 나라 위해 몸 바치던

선조들 온몸으로 외친 그 기도를 올리고 싶다

 

피 흘리는 가슴 속에 꼭꼭 숨겨 간직했던

평화의 흰 바탕에 꿈틀대는 청홍 태극

온 세계 용틀임하는 그 자랑을 달고 싶다

posted by 청라

삼월

시조/제3시조집 2024. 1. 11. 17:44

삼월

 

 

목련이 허공위에

첫정을 붉힌 것은

 

당신을 향한 마음

남몰래 부풀리다

 

이제는

참지 못하고

터졌다는 고백이다

 

posted by 청라

가을 산

시조/제3시조집 2023. 12. 8. 08:26

가을 산

 

 

시든 몸 빛바랜 얼굴

저리 고울 리가 없다

 

한여름 모진 신열

용암처럼 들끓다가

 

갈바람

서리로 식혀

아우성을 놓는 자태

posted by 청라

경고

시조/제3시조집 2022. 11. 3. 07:37

경고

 

 

있을 때 이 말 하고

없을 땐 저 말 하고

 

수시로 말 바꾸어

세상을 희롱하면

 

언젠가 큰 코 다치리

큰 일 하는 사람들아

posted by 청라

단풍

시조/제3시조집 2022. 10. 26. 07:30

단풍

 

 

 

 매미들아 지난여름

한스럽게 울어대더니

 

잎새마다 진한 멍울

양각으로 찍혔구나

 

사람들

가슴마다로

옮겨 붙는 저 아픔

posted by 청라

어머니가 고향이다

시조/제3시조집 2022. 9. 7. 21:40

어머니가 고향이다

 

 

어머니 없는 마을은 고향도 타향 같다

어둔 밤 재 넘을 제 마중 보내 반긴 불빛

된장국 끓이던 향기 잡힐 듯이 그립다

 

빈 집의 살구꽃은 왜 혼자서 타오르나

돌절구 돌 맷돌은 버려진 채 비를 맞고

노을 녘 부르던 목소리 귀에 쟁쟁 울려온다

 

어머니 가시던 날 고향도 따라갔나

어린 날 추억들은 밤 새 소리에 아득하다

허전해 돌아가는 발길 어머니가 고향이다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