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시/제5시집 2019.07.06 10:50

나무

 

 

나무는 허리를 곧게 펴고 서있다.

둥치 감아 올라오는 칡덩굴의 초록빛에

칼날이 번득여도

허리를 굽히는 법이 없다.

 

꼭대기까지 다 덮어

숨 쉴 공간 하나 없어도

하늘 향해 뻗어 나가던 꿈마저

다 막혀도

나무는 자리를 옮기지 않는다.

 

작은 틈으로 바라보면

산은 온통

풀들의 분노를 활활 피워 올린

검붉은 칡꽃 밭

 

풀들은 공생할 줄을 모른다.

욕심을 한 뼘이라도 더 뻗어

세상의 진액을 남김없이 빨아댈 뿐

 

온 산을 기세 좋게 휘감은 저 풀들의 반란

산을 지키는 것은 풀이 아니다.

칡덩굴이 무성할수록

산은 황폐해진다.

 

수만 톤의 무게가 찍어 눌러도

나무야, 절대 허리를 굽히지 말자.

뿌리를 넓고 튼튼하게 벌려

모진 장마가 할퀴고 지나갈 때에

산을 지켜주자.

 

 

2019. 7. 6

posted by 청라

저녁 갈대숲

시/제5시집 2019.06.18 08:46

저녁 갈대숲

 

오늘 하루도

새끼 다섯 마리 모두 안녕하신가.

하루 종일 혹처럼 주렁주렁 매달고

갈대숲 사이를 헤엄치던 청둥오리

가장 조그마한 한 마리 늦을라치면

한참을 기다리며 조바심하던 어미

오늘 아침 신문기사에

세 살 난 딸을 패 죽였다는 엄마

사람보다 아름다워라

몸은 안 보이고

도란도란 소리만 들려오는 청둥오리네 집에

나팔꽃 연분홍 등 하나 반짝 켜진다.

부리로 털을 골라주며

오늘 하루 위험했던 순간 하나하나 상기시켜 주겠지.

어떻게 살아가야 빛이 나는 지를

정답게 조곤조곤 얘기해주겠지.

집에만 돌아오면 게임에 매달리는 아이들

대화 하나 없이 메마른 우리네 집안

사람보다 아름다워라

밤새도록 소곤거리는 소리 들려오는

청둥오리네 창에

가장 밝은 별 하나도 반짝이며 기웃대고 있다.

 

 

2019. 6. 18

 

posted by 청라

강가에서

시/제5시집 2019.06.08 09:05

강가에서

 

 

낮은 곳으로

더 낮은 곳으로

흐르는 강물

 

높은 곳으로

더 높은 곳으로만 달려온

내 얼굴이 담겨있다.

 

오르고 또 올라서

산이 되었는가.

하늘이 되었는가.

 

산과 하늘을 가볍게 안은 

강물의 흐름 속에서

나는 한 점으로 떠있다.

 

2019. 6. 8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