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변항

죽변항

 

 

바닷길 가다가 폭풍에 막혀

죽변항으로 들어가면

죽변항은 등대 불빛을 마중 보낸다.

 

어머니 같이 따뜻하다.

생선 말리는 냄새 밥 짓는 연기처럼

손 까불러서

 

봉평해수욕장 모래밭과

조릿대 나무숲이 고향 같은

, 깃들어 살고 싶은 마을

 

저녁마다 갈매기 나를 부르러 와도

죽변항 뒷산 그림자

나를 잡아준 손이 너무도 따듯해서

 

다시 고단한 삶의 길로 나아가기 전에

오래 날개를 쉰다.

하늘 아래 가장 아름다운 마을

 

 

posted by 청라

남포동은 잠들지 않는다

남포동은 잠들지 않는다

 

 

퇴역 마도로스 김 씨는 몸속에 바다를 감추고 산다.

술에 먹히기 전까지는 말투에서

꽃냄새가 풍기지만

그의 우리에 가두었던 바다가 풀려나오면

남포동은 갑자기 해일海溢에 덮여 바다가 된다.

 

남포동 사나이는

마도로스 아니라도 모두 낭만에 산다.

쿠마나 비치에서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며

음페케토니에서의 모험 이야기

그들은 언제나 허황된 추억에도 같이 춤을 춘다.

 

자갈치 횟집에 가서 바다의 살점을 씹을 때나

건어물 상회에서

흘러간 세월의 박제剝製를 쓰다듬을 때

그들의 눈에서 광기처럼 일어나는

산더미 같은 파도

 

한 번 바다의 사나이는 영원한 바다의 사나이

바다와의 인연은 운명이었다.

파낼 수가 없다.

산 속으로 도망을 쳐도 사람들 사이에 몸을 묻어도

핏속에서 잉잉대며 바다가 부르는 소리

 

밤이면 추억들이

더 화려한 오색 등으로 피어나는 곳

바다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꿀벌처럼 모여 사는 곳

부두에 바닷물이 마르지 않는 한

남포동은 잠들지 않는다. 항시 깨어서 출렁거린다.

 

 

 

posted by 청라

달빛 바다

달빛 바다

 

 

바다는 바람의 목말을 탔다.

힘껏 뛰어올랐다.

언뜻언뜻 보이는 파도의 속살마다

만 개의 알을 낳는 달

부화孵化하는 빛의 입자들이

정어리마냥 퍼덕인다,

샤르랑 샤르랑

소리의 덩굴들이 온 바다로 퍼져 간다.

달 뜬 바다는

온통 빛의 환호성이다.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