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씻김굿

진도씻김굿

 

 

피리 소리 높아지면

손대잡이 대 위에서 파도는 춤을 추고

배꽃처럼 창백한 달빛이 내리는 바다

당신의 영혼이 극락으로 가고 있다.

 

바다를 사랑해서

지난겨울 바다로 떠난 사람

질베를 밟고 가는 당신의 등 뒤에서

! 수평선水平線이 일어서고 있다.

 

당골에미 무가巫歌에 원망을 씻고

가다가 잠깐 뒤돌아서 바라보는

당신의 눈동자엔

천 개의 달을 안은 물결이 반짝이고 있다.

 

 

posted by 청라

바다에 중독되다

바다에 중독되다

 

 

포말泡沫처럼 부서지면 다시

피어나지 못하는

인생에 대해서는 말하지 말자.

배를 타고 나가면 무한한 자유가 범람하는

사나이 삶만 생각하는 거다.

 

어디로 향하든지 모두 길인 바다

수면을 차고 떠오른 달이

암청색 물결마다 반짝이는 알을 낳을 때

! 절대로 바다를 떠나지 못하는 사내는

짭조름한 바다의 체취 만 맡아도 기침을 한다.

 

중독되는 건 잠깐이지만

벗어나는 건 불가능한 바다의 매력

일만 대의 주사를 맞아도 치유할 수 없는

클레오파트라보다 더 치명적인

바다의 유혹이여

 

바다를 벗어나려고 발버둥 치지만 말고

바다를 가슴 가득 끌어안아야지.

비워지면서 더욱 가득 채워지는 내 안의 바다

수평선으로 먼저 떠났던 우리의 절망들이

신선한 아침을 예인하여 돌아오고 있다.

 

posted by 청라

대후리

대후리

 

 

작은 목선들이 통통거리며

그물에 바다를 가두어두면

양쪽의 줄 사이에 걸려있는 바다

바다의 저 거대한 뚝심

 

어잇차 어잇차

온 동네 사람들 모여 바다를 당긴다.

손끝에 걸린 줄을 통해서

바다의 심장 뛰는 소리가 들린다.

 

바다야 버티지 마라

개도 아이들도 모두 나와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백사장에는

줄 끝을 잡은 뒷산도 거들고 있다.

 

꽹과리 소리 높아질수록

마을도 들썩들썩 일어나 어깨춤을 추고

먼 수평 반짝이는 햇살 아래

버티는 바다의 뒤꿈치에서 일어나는

하이얀 풍랑

 

사람들의 마음마다 함성이 일면

한 끝씩 접혀가는 바다의 투지

힘주어 딛고 있는 힘줄이 끊어지며

황혼 아래 누워있는 실신失神의 바다

 

어잇차 어잇차

지난겨울 춤추던 폭풍의 칼날이 눕고

몇 사내가 버리고 간 유언이 빛나고

 

끌려온 바다는

우리들의 발밑에서 헐떡이고 있다.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