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봄날

 

 

이쁜이는 열여덟 살

푹 익은 찰 토마토

 

타는 몸 붉다 붉다

터질 듯 꼭지 돌아

 

눈웃음 살짝 보내면

톡 하고 떨어지겠네.

 

 

2020. 1. 6

posted by 청라

설화雪花

설화雪花

 

 

옷 벗은 빈 산하山河엔 달빛이 창백한데

홀연 함성처럼 일어서는 북 소린가

새벽에 박수 치며 온 저 사나이 너털웃음

 

시들었던 팔과 다리 넘치는 빛의 향연饗宴

깨어진 아픔 위에 덧 피어난 무궁화여

청년아, 서릿발 같은 깃발 하나 세우거라.

 

 

2020. 1. 5

posted by 청라

은행나무에게

시/제5시집 2019. 12. 30. 09:33

은행나무에게

 

 

외로움을 선택했구나.

그래서 열매도 맺지 않았구나.

싹트면 제 알아서 자라는 것들

아예 씨조차 뿌리지 않았구나.

 

근심을 거부하면서

네 집 문전엔 웃음 한 송이 필 날 없겠지.

커피 잔을 들어도 마주 대는 사람 하나 없고

네가 꺼놓고 나간 거실의 불은

어둠인 채로 너를 맞을 것이다.

 

채우면서 살아가라.

어치 두 마리 네 어깨에 앉아

고개를 갸웃대고 있다.

네 삶의 겨울에 네게서 끊어진 자리

여백으로 그냥 남기려느냐.

 

소소하게 반짝이는 근심을

즐겁게 마시면서 살아가라.

외롭게 외롭게 사라지기보다는

세상에 네 왔다간 점 하나 찍어놓아라.

 

 

2019. 12. 30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