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

시조/제3시조집 2022. 8. 20. 07:53

낙화

 

 

쓸지 마라

세월이다

시들어도

향내 품은

 

뻐꾸기 산울림이 새겨놓은 빗살무늬

 

흙발에

짓밟혔어도

지워질 수 없는 역사

 

 

posted by 청라

사랑

시조/제3시조집 2022. 8. 19. 21:18

사랑

 

 

당신의 웃음소리

삽으로 떠내어서

 

이른 봄 내 가슴에

꽃모종 하였더니

 

당신이

보고싶을 때

한 송이씩 피어나네

posted by 청라

개망초에게

시조/제3시조집 2022. 8. 19. 18:52

개망초에게

 

 

모였다

소리쳤다

맑은 뜻 하얀 함성

 

나리꽃 달맞이도

죽은 듯 숨어있다

 

뭉쳐서 뻗어가는 힘

온세상을 밝힌다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