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꽃

바다 꽃

 

 

꽃이라는 말에는 늘 슬픔이 머물다 간다.

어딘지 좀 가녀리고 바라봐줄 사람이 있어야

빛이 난다는

 

동백꽃도 아직 다 피지 않았는데

제주 앞바다엔 바다 꽃이 먼저 피었다.

 

기다림이 있다는 것은

달거리를 하는 것처럼 살아있다는 일이다.

바람은 아직 칼을 물고 있는데

테왁 위에 몸을 얹으면 난류가 흐르는 사람

 

그녀가 거느린 억센 바닷바람이

서방을 잡아먹었다고 손가락질을 받아도

빗창, 정게호미, 소살만 몸에 꽂히면

바다 꽃으로 피는 여자

 

햇살과 갯냄새로만 화장을 해서

십 년은 더 늙어 보이지만

 

그래도

그녀가 수평선을 배경으로 꽃으로 피어있을 때

바다는 몸살을 한다. 떨리는 손끝으로

그녀의 입술에 노을을 칠해준다.

 

 

 

 

 

 

 

posted by 청라

바다는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바다는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사랑을 한다는 것은

아픔의 불씨 하나 묻어놓는 것

 

바다는 그래서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안개 속에 숨어 혈서를 쓰듯

물 위에 제 이름을 쓰는 물새들

 

그 뒤를 따라가며

흔적도 없이 지우는 파도

 

바다는 한 이름도 기억하지 않는다.

바다는 아파할 일이 없다.

 

 

문학사랑138(2021년 겨울호)

 

posted by 청라

그 사람의 천국

그 사람의 천국

 

 

그 늙은 어부는 갯벌에다가

마음의 천국을 지었다.

 

갯벌은 사람을 미치게 한다.

게며 꼬막이며 세발낙지가

뻘밭에 빠져들게 한다.

 

먼저 간 아내는

얼굴마저 흐릿해지고

자식들은 영혼의 거리가

남보다 더 멀어지고

 

그 어부가 트롯보다 즐겨 듣는 노래는

썰물 빠지는 소리

 

사릿날 만삭의 몸 푼 그 사람의 천국

훤히 몸 안을 개방하면

어망 하나에 갯삽 하나 들고 가

삶의 아픔을 말갛게 씻고 돌아온다.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