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차 안에서

 

막차 안에서




막차는 차갑게 식어

어둠에 풀린다.

흙으로 돌아가듯

남은 사람 훌훌 털어버리고

잠잠히 가라앉은 마지막 자유

떠난 사람들이 비운 자리를

혼자 채우고 앉아 있다.

모두 잠든 세상을 홀로 깨어서

마음으로나 들을 수 있는

눈발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환히 뻗어 온 뒷길을 밝혀

어둠 속 낯선 길 한 번 걸어가 볼까

창문에 초침이 멎은

손목이 크게 비치고

긴 밤과 끝없이 싸우는 사내

하얀 얼굴이 보인다.


posted by 청라

대숲 속에서


대숲 속에서

 

淸羅 嚴基昌

세상에서 깨어진 바람으로

대숲으로 와

초록빛 대바람에 살을 섞는다.

藥水처럼 몇 모금

새어 내리는 하늘을 마시고

대나무의 곧은 음성으로 일어선다.

산 뻐국새 울음소리에

아픈 마음 아픈 살 도려내고

세상으로 다시 돌아가야지

대바람소리 앞세우고 가

거리의 모든 어둠을 쓸어 내리라.

밖으로 나가는 통로마다

둥글게 빛이 集中해 오고

빛을 통해서 바라보는 먼 마을엔

남기고 온

사랑하는 사람들.

대나무 뿌리에서 몸을 세운 나의 천둥은

한 올씩 한 올씩 빗질되어 가라앉고

나는

다시 초록빛 갈기 휘날리는 바람

맨발로 맨발로 대밭을 나선다.



posted by 청라

도회의 나무


도회의 나무

淸羅 嚴基昌
옥상 위에는
헐벗은 마음을 달래려는
화단이 하나 있고
고향을 잃은 나무들이
창백한 낯으로 졸고 있다.
용암이 끓는 지열 대신에
늘 싸늘한 콘크리트
절망을 딛고 서서
땡감빛 햇살만 넝마처럼 걸치고
발 하나 마음대로 뻗지 못하는
토박한 발아래 저 밑 세상엔
사랑을 모르는 사람들이
질경이처럼 모여 살고 있다.
기다림이 있는데, 화단엔
까치 울음 한 파람 반짝이지 않고
어쩌다 길 잘못든
멧새 한 마리
빌딩 너머 먼 산만 바라보며 나직이 운다.
posted by 청라

行樂地 저녁 풍경

  • 형님
    안녕 하신지요
    찿아뵙고 해야 되는데 삶이 뭔지
    못하고 걷는 하루하루가 부끄러운 발걸음 죄송합니다
    형님께서 알려 주시어 찿아왔습니다...
    지구동산에 수놓은 마음에 꽃 활짝 흠뻑 취해 머물다 갑니다
    건안하시고 오늘도 웃음지으시는 즐거운날 되세요.
    기서드림

    엄기서 2011.05.03 15:05
    • 아우 왔다 갔는가?
      얼굴 마주한 것 만큼은 아니지만, 이런 곳에서 보는 것도 매우 반가우이. 우리 앞으로 자주 인터넷상에서 만나세.
      '무성산'에 들어가 봤는데 산만 나오고 아우 블로그는 아직 찾지 못했네. 꼭 찾아 들어가겠네.
      늘 평안하게.

      엄기창 2011.05.03 21:24 DEL

行樂地 저녁 풍경

淸羅 嚴基昌
어린애 울음에
꽃이 지고 있었다
꽃이 진 빈 자리를
어둠이 채우고 있었다.
술취한 사람들은 어둠에 쫓겨
무심히 지나가는 빈 바람이었다.
바람의 뒤꿈치를
아이의 울음이 악쓰며 따라가고 있었다.
아이의 붉은 울음에 산이 떨었다.
금간 어둠 사이로
초승달이 삐굼이 떠올라
목쉰 아이 눈물 혼자 보고 있었다.
posted by 청라

인형의 목


인형의 목

淸羅 嚴基昌
혼자 걷는 길에만, 너는
너의 내면에서 나의
내면으로 건너 온다
바둑돌 모양 살은 깎이고
흑백의 뼈만 남은
그 말 한 마디만 가지고 건너온다.
<죽어도 썩지 않는 것은 슬픔이란다.>
세월이 갈수록 윤기 도는
너의 허연 목뼈.
살아 움직이나보다 너의
목뼈는
내가 악수를 하자고
손을 내밀면
떨어져 나간 머리 대신으로
조용히 목을 흔든다.
posted by 청라

은행동 오후


은행동 오후

淸羅 嚴基昌
내가 빌딩숲 사이에서
싸리꽃으로 핀다면
피는 거지.
쓸어내도 쓸어내도 마르지 않는
저 소음의 한끝을 잘라내고
내 고향 太華山
산 자장가 소리 뿌릴 수 있다면 뿌리는 거지.
아무리 질긴 뿌리라도, 내 사랑
아스팔트 바닥 위에선 싹이 틀 수 없다는
친구여, 믿게나
오늘 오후에도 지하도 입구에서 만나는
빈 접시 하나
흔들리지 않는 맹인의 눈빛
향기를 하나 가득 담아 주겠네.
posted by 청라

인형의 노래


인형의 노래

淸羅 嚴基昌
새벽 안개 속에 버려진 인형 하나가
必死의 긴 밤을 지새우고 있다.
파란 칼날처럼 날세운 그믐달
가슴에 걸고
새빨간 알몸으로 불타고 있다.
소리 없는 울음 하나가
한 개씩의 별을 끄면서
하늘은 쪽빛으로 맑게 풀리고
아침의 발자국 소리 가까워 온다.
어둠의 깊은 층계 밑에서
가슴 울리는 소리 들리는가
한 파람 바람이 지나갈 때마다
또 한 개씩 바램의 불을 켜면서
이리 오라고 이리 오라고
전신으로 흔드는 인형의 작은 손바닥들이
아이들 새벽 꿈밭에 만장처럼 펄럭인다.
posted by 청라

하늘


하늘

淸羅 嚴基昌
십자매 울음 소리엔
초록빛이 걷히어 있다.
물 한 모금의 자유를 마시는
부리 끝에서
일모의 햇살이 퍼덕이고 있다.
산을 모르는 아이 하나는
울 안을 기웃대며 고개를 끄덕이지만
칠성산 나리꽃빛이 익은 눈에는
나리꽃 같은 꿈 한 그루
피워낼 수 없다.
빌딩에 막힌 우리집 창가에서
손수건만한 하늘을 보듯
십자매 두 마리 눈 속에 고여 있는
분꽃만한 하늘
posted by 청라

白衣천사송


白衣천사송

淸羅 嚴基昌
창밖엔 겨울 찬 바람이
길게 울부짖으며
지나간다.

白衣를 몸에 걸치고
정결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면
환히 불밝힌 병동의
어느 창가에
오늘밤 불이 꺼질지 몰라

달리는 눈높이에서 별꽃 하나 지면
神이여!
조용히 일어서는 봉숭아 꽃물 같은
작은 사랑으로
벼랑 끝을 지켜주는 강한 밧줄이 되게 하소서.

약수물처럼 정갈히 빚은
天使의 눈빛 속에서
나는
새벽을 몰고 오는 종소리를 듣는다.
posted by 청라

결석


결석

淸羅 嚴基昌
한 아이의 의자가 비어 있다.

쉰 여섯 중의 하나
그 작은 여백 속에
나의 아침은 떨어져 눕는다.

아이는 지금 어디 있을까
나의 체온이 촛불로 설 수 없는
아이는 지금 어디 있을까

창밖엔 삼월의 햇살이 눈부신데
그늘 속에서 혼자
작은 팔다리 오그리고 있는 아이

튼튼한 쉰 다섯의 얼굴이 흐려지고
점점 확대되는
빈 자리 하나.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