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우송

― 대전고 제자들에게

잎은 비단결처럼 부드럽지만

둥치는

하늘을 떠받들 듯 우람한 나무


가지마다 매달린 작은 잎새 하나도

서로가 서로를 아껴

기쁨도 아픔도 함께 하는 나무


낙우송아!

그렇게 도란도란 어깨동무하고

폭풍우 눈보라도 함께 헤쳐가거라


튼튼한 가지는

약한 가지를 감싸주고

약한 가지는 튼튼한 가지 밀어주며


얼마 동안 보지 못하면

서로가 서로의 소식을 물어

인생의 동반자로 그렇게 걸어가거라.


 

잎새마다 가지마다

파아랗게 하늘 고이고

햇살 더 환하게 너희들 머리 위에 거느려


새 천년엔

세계를 일구어 가는

기둥이 되거라.


posted by 청라
 

세월의 그림자

아름다운 생각만 하며 살기에도

부족한 세월입니다.

아름다운 것들만 보며 살기에도

부족한 세월입니다.


세상 앞에 서기 전에

늘 마음을 물처럼 맑게 하고

우리가 흘러가는 세월의 갈피에 끼여

같이 흘러갈 때에

스쳐 지나가는 소리들 사이에서

아름다운 소리만 듣는 귀를 달으십시오.


때때로

사랑하던 것들이 미워질 때에

내 마음의 깊은 곳을 들여다보며

분노와 미움을 걸러내야 합니다.


앞에서 바라보면

푸른 숲 골물소리 그윽한 산을

구태여

뒤에서 바라보며

칼바위 가시덩굴 우거진 산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일생 동안 세월에 떠밀려

떠내려만 가지 말고

세월의 그림자 진 굽이마다

아름다운 것들로 가득 채워 나가봅시다.


오늘 절망의 늪에 빠지더라도

손놓지 말고 헤엄쳐 나오십시오.

세월 속에 아픔은 저절로 가라앉을 테고

살아보면 정말 살만한 세상입니다.

posted by 청라
 

구봉(九峯)의 사슴

그 3월 첫아침

동녘에 떠오르는 햇살처럼 맑은

사슴의 눈동자를 보았지.


검은 밤 어둠도 때 묻히지 못할

샘물처럼 깨끗한

영혼의 물소리를 들었지.


볼수록 정이 가는 아이들아

세상이 아무리 더러워도

물들지 말자.


열 사람이 길을 걷다가

아홉 사람이 잘못된 길로 가면

아홉 사람 이끌고 바른 길로 가거라.


이웃의 아픔을 돌볼 줄 알고

사람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한다.


세상을 아름다운 눈으로 보면서

아름다운 세상을

더 아름답게 꾸며가거라.


때로는 너희들 앞에서 화를 내지만

티 없이 순박한

너희들을 볼 때마다


너희들의 선생인 게 행복하단다.

posted by 청라
 

대덕의 용들에게

새 천년의 눈부신 새벽이다.

스무 해 혼을 키워온

대덕의 용들이 날아오를 시간이다.

우성이산 왼쪽 날개 아래 작은 터를 세우고

계룡의 상상봉, 맑은 산 이내로 꿈을 닦으며,

때로는 마로니에 품 넓은 그늘로

폭염을 막아

간 밤 어둠 속에서 남모르게 날개를 펼쳐

이제 이 축복의 새벽에 천둥 치며 비상하나니,

대덕의 용들아!

새 천년엔 너희들이 세상을 경영하는 기둥이 되라.

메마른 대지엔 촉촉이 비를 뿌리고

낮은 강 어구엔 물이 넘쳐나지 않게

세상 사람들이 너희를 노하게 해도

가난한 사람들의 마을 폭우로 쓸어가지 말거라.

반도의 하늘 한라에서 백두까지

용틀임하며

이 작은 반도가 세계를 향해

포효하게 하라.

posted by 청라
 

저녁노을




    현충일 저녁

아파트 창틀 위에


깃발

하나


피 맺힌 목청으로 펄럭이는 주름살마다

출 취한 젊은이들

욕설이 묻어나고


벤취에 앉아 있는 할아버지 눈망울에

불타는 노여움으로 내려앉는


저녁

노을…….


posted by 청라
 

아름다운 이야기 가득 피어나게 하자

― ‘한미르 소식’ 창간을 축하하며-

대덕의 어린 용들은

늘 높이 나는 연습을 한다.


구름보다 더 높이 올라

구석구석 세상을 더 넓게 보고

마른땅에는 흡족한 비를 뿌려주고

바람이 약한 땅에는

더 시원한 바람을 보내기 위해.


큰 용으로 커 가는 사람들은

꿈이 맑느니


우성이산 솔바람소리가 전해주는

풀꽃 이야기

대덕동산 교실마다 피어나는

따스한 인정


고운 이들 큰 사랑

곱게 씻어서

‘한미르 소식’ 칸칸마다

반짝이게 하자.


떠돌다 어둠으로 묻히는 이야기들

심은 꽃밭에

아름다운 이야기

가득 피어나게 하자.

posted by 청라
 

큰나무, 큰 빛

― 문학사랑‘ 10주년을 축하하며

열 살이라면

어머니 치마끈 잡고 달랄달랑 따를 나이지만

문학사랑!

그대 나이 충년(沖年)에

이미 거목으로 자랐구나.


다른 나무들은

다 자란 어미 새에게만 둥지를 빌려주지만


문학사랑!

그대는 어린 새들을 정성껏 길러

창공으로 띄워 보내고


다시 알들을 모아

한 마리 한 마리의 날개에 힘을 주었나니,


푸는 하늘 날아오르기를 포기한 새들

그대 품에서 영혼을 얻어

비상의 날개를 단 이 몇이던고.

금수강산 글쓰는 사람들의

빛이 되었구나.

찬란한 빛이 되었구나.


문학사랑

눈부신 그 이름 올려다보며

비나니


대전을 넘어, 코리아를 넘어

세계를 밝혀주는

큰 빛으로 크거라. 

posted by 청라
 

당신을 보았을 때

― 신익현 선생님 ‘山詩集’ 출간을 축하하며

당신을 처음 보았을 때

당신의 가슴은 산의 마음임을 알았습니다.

눈빛에서는

은은히 산수리치 향기가 풍겼습니다.

내뻗은 손짓 하나에도

산바람 소리를 거느리고 있고요.


당신을 두 번 보았을 때

당신의 모습에서 바위산의 기개를 보았습니다.

하늘 향해 우뚝 솟은 칼끝 같은 기상에서

서릿발처럼 올곧은

선비의 정신을 보았습니다.


당신을 세 번 보았을 때

당신의 모습에서

아름다운 시를 느꼈습니다.

용암처럼 분출하는 한없는 열정과

만물을 안아 기르는 숲의 마음으로

인간을 향한 사랑이 있었습니다.

당신의 말씀은 모두

산의 송가입니다.


이제 우리는 당신의 시를 읽으며

도회의 매연 속에서도

산의 마음을 배웁니다.

posted by 청라
 

늘 푸르게 사소서

― 立松 김용준 교장선생님 정년퇴임을 축하하며

서 있는 자세만으로도

기품 그윽한 소나무처럼

침묵 속에 따뜻한 마음의 향기

건네주는 사람


머리 위엔 언제나

눈 시린 하늘빛 꿈들을 이고

아래로는 조국의 가슴에 뿌리를 박아

용암처럼 들끓는 나라 사랑의 향기

잃지 않는 사람


민족의 새벽부터 거친 밭을 일구고

한 포기씩 정성들여 빛을 가꾸며

사십 년 넘게 걸어오신 당신의 발걸음으로

조국의 아침은 이제 환하게 밝았습니다.


생각해보면

우리들 마음속엔 아직 청년으로 남아있는데

나라 위해 제자 위해 사신 삶의 나무에

가을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굽힘없이 곧곧히 사신 생애이기에

당신의 가을은 아름답습니다.


이제

한평생 달려오신 외길, 인연의 짐을 풀고

떠나시는 뒷모습이 아름다워

비오니

천 년을 늙지 않는 낙락장송으로

자유로운 바람 속에 늘 푸르게 사소서.

posted by 청라
 

학같이 구름같이 자유롭게 사소서

― 南雲 한동묵 교장선생님 정년퇴임을 축하하며

사십 년 넘게 굳굳하게 지켜 오신

내면의 城을 허물고

이제는 자유로운 야학(野鶴)으로

날아오르려는 시간


창밖엔

겨울에 갇혀있던 햇살이

폭죽처럼 터져 빛나고

세월의 빈 자리를 채워 일어서는 초록의 함성들이

파도처럼 넘실거리는 봄날입니다.


뒤돌아보면

아득히 먼 시간의 저편

허물어진 조국의 뜨락에 어린 묘목을 심고

비바람 가슴으로 막으며

눈보라 등으로 막으며

묵묵히 걸어오신 외길,


점점이 찍힌 발자욱마다

핏빛 문신처럼 아픔이 찍혀 있고


아픔의 껍질을 벗길 때마다

삽질 소리 망치 소리로

조국의 오늘을 일으켜 세운

님의 곧은 심지가 반짝입니다.


이제

한평생 달려오신 인연의 줄을 끊고

떠나시는 뒷모습이 아름다워

비오니

학같이 구름같이 자유롭게 사소서.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