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변항

죽변항

 

 

바닷길 가다가 폭풍에 막혀

죽변항으로 들어가면

죽변항은 등대 불빛을 마중 보낸다.

 

어머니 같이 따뜻하다.

생선 말리는 냄새 밥 짓는 연기처럼

손 까불러서

 

봉평해수욕장 모래밭과

조릿대 나무숲이 고향 같은

, 깃들어 살고 싶은 마을

 

저녁마다 갈매기 나를 부르러 와도

죽변항 뒷산 그림자

나를 잡아준 손이 너무도 따듯해서

 

다시 고단한 삶의 길로 나아가기 전에

오래 날개를 쉰다.

하늘 아래 가장 아름다운 마을

 

 

posted by 청라

남포동은 잠들지 않는다

남포동은 잠들지 않는다

 

 

퇴역 마도로스 김 씨는 몸속에 바다를 감추고 산다.

술에 먹히기 전까지는 말투에서

꽃냄새가 풍기지만

그의 우리에 가두었던 바다가 풀려나오면

남포동은 갑자기 해일海溢에 덮여 바다가 된다.

 

남포동 사나이는

마도로스 아니라도 모두 낭만에 산다.

쿠마나 비치에서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며

음페케토니에서의 모험 이야기

그들은 언제나 허황된 추억에도 같이 춤을 춘다.

 

자갈치 횟집에 가서 바다의 살점을 씹을 때나

건어물 상회에서

흘러간 세월의 박제剝製를 쓰다듬을 때

그들의 눈에서 광기처럼 일어나는

산더미 같은 파도

 

한 번 바다의 사나이는 영원한 바다의 사나이

바다와의 인연은 운명이었다.

파낼 수가 없다.

산 속으로 도망을 쳐도 사람들 사이에 몸을 묻어도

핏속에서 잉잉대며 바다가 부르는 소리

 

밤이면 추억들이

더 화려한 오색 등으로 피어나는 곳

바다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꿀벌처럼 모여 사는 곳

부두에 바닷물이 마르지 않는 한

남포동은 잠들지 않는다. 항시 깨어서 출렁거린다.

 

 

 

posted by 청라

달빛 바다

달빛 바다

 

 

바다는 바람의 목말을 탔다.

힘껏 뛰어올랐다.

언뜻언뜻 보이는 파도의 속살마다

만 개의 알을 낳는 달

부화孵化하는 빛의 입자들이

정어리마냥 퍼덕인다,

샤르랑 샤르랑

소리의 덩굴들이 온 바다로 퍼져 간다.

달 뜬 바다는

온통 빛의 환호성이다.

 

posted by 청라

보길도 낚시질

보길도 낚시질

 

 

모두 벗고 왔으면

안개 같은 세사世事는 바닷바람에 날려버리자.

오래 놓아뒀던 낚싯대 어깨에 걸쳐 메고

바다의 마음이나 낚으러 가자.

 

고산孤山 선생 외로움을 즐기던 바위에 앉아

안개 자욱한 새벽 동쪽 바다에 낚싯줄을 던지니

끌려나오는 건 눈부신 일출日出

금빛으로 번지는 삶의 여유

 

휴대폰을 버리고 왔더니

바다엔 자유가 넘쳐나네.

정들었던 모든 것 육지에 벗어놓고

낯설어 더욱 정겨운 바다와 산들

 

오늘 아침 끼니는 파돗소리로 때우고

점심에는 예송리에 가서

소주 한 잔에

신선한 바다의 살점이나 씹어 볼까나.

 

바다로 올 때 다 버리지 못한

세상 근심의 찌꺼기들

조금씩 떼어내어 바늘에 꿰어 던지다보면

! 구름처럼 바람처럼 빈 몸이 될까.

 

오늘 밤엔 바다의 노래를 미끼로 삼아

서녘으로 가려는

낙월落月이나 건져야겠다.

 

 

posted by 청라

해후

해후

 

 

파도는 와아 하고

함성을 지르며 달려온다.

 

달려오는 파도의 뒤꿈치에선

소용돌이처럼

물거품이 일고 있다

 

물거품처럼 부서진 사랑

덧없다고 말하지 마라

 

오랜 세월 건너 찾아오는 나를

넘자 온몸으로

반겨주는 걸 보면

 

바다는 가진 게 정 뿐이다

posted by 청라

한려수도의 봄

한려수도의 봄

 

 

학동 해변에서 밀물소리를 듣는다.

 

남쪽 바다엔 봄이 일찍 와서

몽돌 위를 타고 넘는

밀물소리에

질펀한 가락이 묻어있다.

 

도다리쑥국 먹으러 온 바다 사내들은

막걸리 몇 잔에 안주 삼아

한려수도의 봄 얘기 한창인데

 

사투리마다 배어있는 갯냄새에는

동백꽃 향기 가득 피어난다.

 

입이 무거운 무인도에는

꽃들이 몰래 진단다.

 

막걸리 맛처럼 시금털털한

세상 험한 일들 씻으러

배타고 한 번 휭하니 돌다 올까나.

 

물안개 옅어지는 수평선 너머로

반갑게 손을 흔드는 섬들

 

 

 

 

 

 

posted by 청라

제주해협濟州海峽을 건너며

제주해협濟州海峽을 건너며

 

 

유채꽃이 필 때쯤 제주도에나 갈까

목포에서 아홉 시 크루즈 배를 타고

제주해협濟州海峽으로 미끄러져 들어가면

마음속까지 투명하게 보여주는 리아스식 해안

회유성回諭性 어족의 통로

구로시오 해류가 손에 잡힌다.

아침의 바다는 파도의 봉우리마다

등을 달았다.

저 반짝이는 윤슬의 새순을 잘라내어

당신의 머릿속 스위치를 올려주면

오랜 세월 어둠의 뿌리로 자리 잡은 우울증을

한 점 남김없이 씻어낼 수 있을까.

웃음이 시들은 당신의 얼굴에

해란초 환한 미소 피울 수 있을까.

섬마다 동백 향 풍겨내는

다도해多島海의 봄이 연초록으로 손을 흔든다.

먼 섬

기도로 반짝이는 등대여!

가보지 못한 섬의 사람 사는 이야기들이

바람을 타고 건너오니

나는 아직 바다로 녹아들지는 못했구나.

완당阮堂 선생 눈물 뿌리며 건넜을 이 바다엔

아득한 세사世事처럼 황사가 내리고 있다.

오늘밤엔 술 몇 병 들고

세한도歲寒圖에 사는 사내나 만나러 갈까.

 

 

posted by 청라

초도에 내리는 별빛

초도에 내리는 별빛

 

 

꽃들도 보아주는 사람이 없으니

애써서 예쁘게 꾸미려 하지 않는다.

대충대충 피어도 꽃은 꽃인가.

다 떠나고 남은 집 혼자 지키는

앵두나무 야윈 가지에 봄이 환하다.

육지가 있는 수평선 쪽으로는

보이지 않는 붉은 경계선이 그어져 있다.

칠이 벗겨진 지붕과 빈 마당 가

우두커니 서있는 돌 절구통 적막 위에

가끔 염소들 서로 부르는 소리만 반짝일 뿐.

십자가가 내려진 교회 터에 떠도는

찬송가와

무너지다 만 벽마다 지워져가는

아이들의 낙서도

곧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겠지.

소멸의 순서를 기다리며 서 있는

인간의 발자국 위로 별이 내린다.

초도에 내리는 별빛은 갓 씻어낸 호롱불 같다.

앵두꽃에 별빛이 내려 별이 꽃인지

꽃이 별인지 알 수 없는 밤

낚시로 잡은 붉바리 회에 술 한 잔 걸치고 보니

원래 혼자였던 섬의 옷깃 한 자락

내가 지팡이 삼아 잡고 있구나.

 

 

posted by 청라

아침 바다

아침 바다

  

 

하얀 돛단배가

아침의 건반을 두드리며 지나간다.

파도에 몸을 던지고

잊었던 리듬을 생각하는 갈매기.

쾌적한 바람이 햇살 층층을 탄주한다.

미역 숲에서 멸치 떼들이

오선의 층계를 올라간다.

갈매기 노란 부리가

번득이는 가락을 줍고 있다.

 

밤 내 뒤척이던

허전한 어둠의 꿈 밭

소라껍질이 휘파람 불며

모래알 손뼉을 쳐 뿌리고 있다.

얼비친 하늘의 푸른 물살을 타는

갈매기 눈알에

잊었던 리듬이 내려앉는다.

하늘 속의 빛 이랑이 내려앉는다.

posted by 청라

수평선을 보며

수평선을 보며

 

 

길은 어디에나 있다.

소년의 발걸음은 바람처럼 자유롭게

고삐를 틀지 말아라.

사람들은 하늘과 손 한 번 잡아보려고

높은 곳으로만 올라가지만

나는 물처럼

낮은 곳으로 낮은 곳으로만 내려왔다.

유년의 계곡에서 새소리가 붙잡고

강둑의 풀꽃들이 쉬었다 가라고

수천의 손을 내밀었지만

오직 한 길로만 달려온 내 삶의 지향志向.

더 이상 낮아질 곳 없는

인생의 바다에서

하늘과 진하게 입맞춤하고 있구나.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