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 아빠

동시 2020. 5. 27. 09:18

지렁이 아빠

 

 

날씨 좋은 날

지렁이가 길로 나왔어요.

 

개미 몇 마리 물어뜯을 때마다

옴찔거리는 지렁이

 

손으로 집기는 징그럽고

묵은 갈대를 꺾어 젓가락질 합니다.

 

몸부림치는 지렁이를

풀숲 땅에 묻어주고는

해님처럼 환하게 웃어줍니다.

 

오늘 태균이는

지렁이 아빠

 

 

2020. 5. 27

한밭아동문학212020

posted by 청라

사월 아침

동시 2020. 5. 23. 10:20

사월 아침

 

 

명자 꽃이 환하게 피었습니다.

 

절뚝거리며

한사코 도망가는 비둘기와

 

붕대를 들고

쫓아가는 소녀 하나

 

비둘기는 알 리가 없지요.

걱정스러운 소녀의 마음을

 

쫓기다 쫓기다

포르르 날아가는 비둘기 뒤로

 

소녀 울음만

명자 꽃처럼 빨갛게 익었습니다.

 

 

2020. 5. 23

한밭아동문학212020

posted by 청라

사탕 하나

동시 2019. 3. 19. 12:03
  • 주말에 갑자기 선생님 생각이 나서 찾아 보다가 들어 왔어요!! 아직도 좋은 시 써주시고 계셔서 김사해요~ 너무 보고 싶어요♥♥♥

    14년둔여3학년 2019.03.24 15:35
    • 반갑다. 잘 있지?
      잊지 않고 들어와줘 고맙다.
      이름을 써주면 얼굴 한 번 생각해 볼텐데.
      항시 건강하고 자주 소식 전하자.

      청라 2019.04.01 16:19 신고 DEL

사탕 하나

 

 

꼭 쥔 주먹 안에

반쯤 녹은 사탕 하나

 

아가는 잠자면서도

방긋 웃고 있다.

 

빨다가 너무 맛있어

엄마 주려고

 

꼭 쥐고 놓지 않는

쪼글쪼글한 알사탕 하나

 

 

2019. 3. 19

posted by 청라

장날

동시 2019. 1. 24. 21:02

장날

 

 

엄마가 왔나보다.

사립문이 덜컹거린다.

펄쩍 뛰어 나가보면

지나가는 바람

 

사탕 한 봉진 사오시겠지.

살구나무 위 까치는

어림없다고 깍깍깍

 

미루나무처럼 목이 길어져 바라보는

산모롱이 길 

해가 이슥하도록

아지랑이만 아롱아롱

 

 

2019. 1. 24

 

posted by 청라

할아버지 선물

동시 2016. 12. 24. 08:38

할아버지 선물

 

 

할아버지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

상장모음집

파란 파일에 하얀 글씨로

상장모음집’ ‘엄태균

선명하게 쓰여 있어요.

2학년 까지 받은 상장은

달랑 세 개

상장을 넣으며 내 꿈도 함께 심었어요.

6학년이 가기 전

50장짜리 상장모음집을 가득 채워야지.

비싼 게임기 선물보다

파란 꿈을 키우는 상장모음집 정말 좋아요.

posted by 청라

내 마음

동시 2016. 9. 23. 21:53

내 마음



아빠가 꾸중을 하면

내 마음엔 삐쭉 삐쭉

가시가 돋네.


엄마가 칭찬해주면

내마음엔 팔랑팔랑

날개가 돋네.


posted by 청라

달밤

동시 2015. 8. 25. 23:36

달밤


철컥  철컥  철컥  철컥

어머니께서 안방에서 베짜는 소리

나는 마당에 누워 밤하늘 별을 세고

동생들은 소록소록 잠자는 달밤


귀뚤  귀뚤  귀뚤  귀뚤

귀뚜라미 풀숲에서 울어대는 밤

계수나무 아래서 떡방아를 찧던

아기 토끼들은 떡 먹으러 가는 밤


초등학교 5학년 때 지음

posted by 청라

뱀이 더 놀랐겠네

동시 2015. 8. 25. 23:26

뱀이 더 놀랐겠네

 

 

보문산에 오르다

할머니 깜짝 놀라

태균아!

뱀뱀뱀뱀

 

정신없이 달아나는

뱀을 보며

할머니!

뱀이 더 놀랐겠네.

 

 

2015. 8. 25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