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바위

시/제3시집-춤바위 2014.07.25 10:13

춤바위

 

나는

영혼의 샘물처럼

맑은 시구 하나 찾아

헤매는 심마니

 

아무리 험한 골짜기라도

시의 실뿌리 한 올

묻혀 있다면 찾아갑니다.

 

칡넝쿨 아래 숨은 절터를 찾고

춤바위에 올라

흥겹게 춤추었던 자장율사처럼

 

반짝이는 한 파람

가슴을 울리는 노래에도

춤바위에 올라가 춤추는 학이 되겠습니다.

 

평생을 써도 다 못 쓸

산삼밭을 만난다면

끝없이 춤추다가 돌이 되겠습니다.

posted by 청라

스타킹

시/제3시집-춤바위 2014.06.27 21:28

스타킹

 

 

은밀한 바위 틈

뱀이 벗어놓은

긴 허물 하나,

 

올해는

오는 걸 잊었는가!

밤이면 별빛 새는

꾀꼬리 집에

 

발 벗어 못 오면

신고 오라는

별빛 뽑아 짜놓은

스타킹 하나.

 

2014. 6. 27

posted by 청라

시/제3시집-춤바위 2014.06.10 20:18

 

걷다 보면 길은

언젠가 끝나기 마련이네.

 

돌아보면 나의 길은

참으로 아름다운 길이었어.

 

예쁜 꽃들이 언제나

건강하게 웃어주었고

 

상큼한 바람들이

내가 뿌려주는 물 더 촉촉하게 적셔 주었지.

 

씨 뿌리고 거름 주는 일

신나는 일이었네.

 

나무들이 자라서 숲을 이루고

어두운 세상

한 등 한 등 밝히는 일 신나는 일이었네.

 

내 길이 끝나는 곳에 솔뫼가 있고

솔 꽃들아!

너희들의 향기 속에서 닻을 내리니 행복하구나.

 

다시 태어나도 나는

이 길을 걷고 싶네.

 

때로는 바람 불고 눈보라도 날렸지만

이 길은 내게 천상의 길이었네.

 

2014. 5. 22

  

posted by 청라

생명의 선

시/제3시집-춤바위 2014.05.27 18:59

생명의 선

 

 

고속도로에서

신나게 달리는 콧노래 속으로

잠자리 한 마리 날아든다.

 

저리가저리가저리가저리가저리가저리가저리가저리가

 

내 비명에 부딪혀 추락하는

작은 몸뚱아리

 

도망가도 도망가도

유리창에 붙어 따라오는

잠자리의 단말마

 

유월의 초록빛 산하가

피에 젖는다.

내가 끊어놓은 생명의 선이

바람도 없는데 위잉 위잉 울고 있다.

 

 

2014. 5. 27

posted by 청라

사랑싸움

시/제3시집-춤바위 2014.05.20 23:02

사랑싸움

 

 

사랑싸움에선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더 많이 진다.

 

아내와의 싸움엔

내가 늘 진다.

 

싸움도 꽃이라면

우리 화원엔

지는 꽃 빛깔이 더 찬란하다.

 

 

2014. 5. 20

posted by 청라

심청이 연꽃으로 피어오르듯

 

 

심청이 인당수에서

꽃으로 지듯

세월호에 갇힌 넋들 꽃비 오듯 지던 날은

 

심 봉사 온몸으로 울던

몸부림처럼

바다도 하루 종일 웅얼거렸다.

 

소금보다 짠 사람들의 눈물을 모아

자다가 소스라쳐 울부짖는

애비 에미의 아픔을 모아

용왕님께 빈다면

 

심청이

연꽃으로 피어오르듯

한 송이씩 해말간 얼굴들

“엄마” 부르며 피어나서

 

진도 옆 온 바다가

온통 연꽃으로 물들어 출렁였으면 좋겠네.

 

오늘 아침  대한 사람들 모두

심 봉사 눈 번쩍 뜨고

손뼉 치며 일어나듯

 

“와!!!!!!!”

하는 함성으로 강산이 무너졌으면 좋겠네.

 

 

2014. 4. 18

posted by 청라

 

세월 속에서

 

 

아이들이 너무 예뻐서

세월 가는 걸

잊다가

 

내 신발 신발장 밖으로

밀려나는 줄도 몰랐네.

 

 

2014. 4. 17

posted by 청라

민들레 편지

 

오늘 밤 띄워 보내는

홀씨 한 올엔

전화로 드릴 수 없는

내 사랑 진액만 담았습니다.

 

달빛 파도 타고

날고 날아서

두견새 각혈처럼

그대 창문 두드릴까요?

 

밤새 뒤척이는

그대의 꿈밭 머리에

어둠 깎아 빛을 세우는

까치 소리 한 소절 싹틔우고 싶어

 

지난겨울 눈보라에

씻고 씻어서

남모르는 담 밑에서

몰래 키운 마음 한 포기

 

뿌리 떼고 줄기 떼고

향기마저 걸러내고

꽃 중에도 가장 간절한

심장만 보냈습니다.

 

2014. 3. 26

 

 

posted by 청라

천 년의 미소微笑


 

불이문不二門 들어서니

사바는 꿈 밖에 멀고

바위에 새겨진 마애불磨崖佛

 햇살 같은 미소,

 

암심巖心으로 질긴 뿌리를 내려

천 년을 깎아내도 웃음은 못 지우고

어깨 팔 떨어진 조각만

세월 흔적 그렸다.

 

그 웃음 퍼내다가

마음에 새겨 두고

잘 적 깰 적 떠올리며 웃는 연습을 한다.

 

오늘도 아픔이 넘쳐나는 거리에

천 년을 지워지지 않는 마애불磨崖佛, 그 미소를

등불처럼 환하게 걸어놓고 싶다.

 

 

2014. 2. 26

posted by 청라

누님의 수틀

 

 

누님이 두고 간 빈 수틀을

다락방 구석에서

오십 년 지나 찾아냈는데

누님이 수놓았던 꿈밭 머리에

내 꿈도 얼룩처럼 피어있었다. 

봄나물 향기 캐던 골짜기에는

첫사랑의 산수유꽃 벌고 있었고,

모깃불 향기 안개처럼 흐르던 밤

지천으로 반짝이던 개구리 울음은

별이 되려 반딧불로 솟아올랐다. 

누님이 수놓았던 십자수 속에

회재 고개 너머로만 한없이 뻗어가던

그리움의 바람도 불고 있었고,

끼니를 걱정하던 어머니의 눈망울과

몇 방울의 내 눈물 쑥대풀로 키워주던

구성진 소쩍새 울음 깨어나고 있었다.

누님이 두고 간 빈 수틀엔

비어서 더 가득한 내 어린날이

색실보다 더 고운 내 이야기들이

보석처럼 반짝이며 살아나고 있었다.



2014. 1. 24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