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박수

시/제5시집 2018.12.08 21:30

내 안의 박수

 

 

네가 쳐주는 박수보다

스스로 치는 박수가 아름답다.

 

내 안의 박수는 선인장 꽃 같아서

가시 끝에 매달려

더욱 빛이 나는 꽃

 

박수 한 번에

탑은 한 층 높아지고

박수 몇 번 치면 하늘 끝에 이른다.

 

스스로 치는 박수와

함께 달리다 보면

나는 태양의 아들

다시는 어둠으로 돌아갈 수 없다.

 

박수를 쳐라

마음으로 치는 박수

네가 쳐주는 박수보다

내 안의 박수가 더욱 붉다.

 

 

2018. 12. 8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