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오는 날

 

 

사색의 파편破片인가

시간의 대화對話인가

깜빡 든 잠 속에서

한 점으로 일어서서

온 세상

빗질하려고

부스대는 날갯짓

 

가고 오는 인연들이

정결하게 씻기는데

저 큰 붓질 한 번에

인간사 다 지워지고

깨다 만

꿈결 속에서

머언 산만 솟는다.

 

 

2018. 12. 27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