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가에서

시/제5시집 2019.06.08 09:05

강가에서

 

 

낮은 곳으로

더 낮은 곳으로

흐르는 강물

 

높은 곳으로

더 높은 곳으로만 달려온

내 얼굴이 비춰진다.

 

오르고 또 올라서

산이 되었는가.

하늘이 되었는가.

 

강물처럼 한없이 낮추고

또 낮추다보면

하늘도 산도 가슴에 안긴다.

 

2019. 6. 8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