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시/제5시집 2019.10.10 15:32

대전역

 

눈물 머금고 떠난 사람들

두고 간 정이 그리워

다시 돌아오고야 마는 대전역에는

반갑게 맞아주는 박수처럼

늦은 밤에도 꽃이 핀다.

나그네여!

만나는 일과 헤어지는 일이

바람 부는 것처럼 잠깐 흔들리다 마는

세상이라지만

슬프면 울고 기쁘면 춤추는 것이

얼마나 진실하고 아름다운 몸짓인가.

여기는

따뜻하고 마음 맑은 사람들만

모여 사는 곳.

만남도 이별도 곱게 씻겨

역사가 되는 곳

 

 

2019. 10. 10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