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장미

시/제5시집 2019. 12. 3. 10:00

12월의 장미

 

 

한 철의 사랑만으론

목이 탔는가.

너무 뜨거워 서러운

내 사랑이 눈을 맞고 있다.

사람들은 눈보라 속에 핀 장미를

불장난이라 하지만

어쩌겠는가.

참고 참아도 활화산처럼

터져버리고 마는 마음인데

 

 

2019. 12. 3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