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제5시집 2020. 2. 14. 10:14

 

 

봄비 그치면

둑길 위에 섬 하나 지어놓고

그 섬에 갇혀보자,

 

민들레 꽃대 위에

그대 얼굴 피워놓고

 

때로는 함께 걷는 일보다

혼자 그리워하는 일이

아름답다고 생각하자.

 

그 섬에는

눈물 같은 것은 살게 하지 말자.

 

사랑하는 사람의

눈웃음 같은

따뜻한 것들만 가득 살게 하자.

 

 

2020. 2. 14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