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길

시/제5시집 2018.10.23 13:12

가을 길

 

 

, 여름 아름답게 걸어온 사람은

쑥부쟁이 꽃 모여서

피어있는 의미를 안다.

연보랏빛 기다림이

불 밝히고 있으니 가을이다.

가슴 아픈 이야기도

반짝반짝 빛나니 가을이다.

사랑도 함빡 익으면 결국은

떨어지는 것을

끝나지 않는 잔치 어디 있으랴.

나뭇잎들 색색으로 물들어

결별訣別을 준비하는 가을 길을 걸으면

기다림도 때로는 행복임을 안다.

 

2018. 10. 23

posted by 청라

깨진 아리랑

시/제5시집 2018.10.12 20:15

깨진 아리랑

 

 

늙은 가수 소프라노로

아리랑을 부르네.

 

호흡은 가빠져

박자는 이가 빠지고

 

높은 소리 갈라져

깨진 아리랑

 

깨어져 막걸리처럼

맛난 아리랑

 

 

2018. 10. 12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