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에 가면

시/제6시집 2020. 10. 27. 12:08

삼척에 가면

 

 

바다의 탁본拓本을 뜨러

삼척엘 갔네.

그믐밤의 어둠을 짙게 칠했다가

초하루 아침의 맑은 햇살로 벗겨내면

파도의 싱싱한 근육들과 갈매기 소리,

삼척 사람들 다정한 미소가

해국海菊으로 피어있네.

태백을 넘어올 때 서둘러

손 흔들던 가을이

죽서루와 어깨동무로

빨갛게 타고 있는 곳

찍혀 나온 바다엔

좋아하면 모두 다 주는

삼척 사나이의 막걸리 맛 웃음소리가

산호초 사이에서 꼬리를 흔들고 있네.

 

2020. 10. 27

시문학598(20215월호)

 

 

posted by 청라

유등천의 가을

유등천의 가을

 

 

두루미 한 마리가

먼 산을 보고 있다.

한 다리로 지탱하는

외로움의 무게만큼

두루미 길게 늘인 목

기다림의 절절한 길이

 

한 달 째 오지 않아

옆구리에 퀭한 바람

보여줄 코스모스

피었다 다 지는데

휘도는 구름 그림자

물소리에 익는 적막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