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파진 함성

시/제5시집 2019. 7. 27. 08:22

벽파진 함성

 

 

아픔에 꺾이지 않는 것들은

모두 함성으로 살아있다.

왜란에 반도가 불타오를 때

열 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낸 사람들

바다 물은 섞이고 흘러갔지만

그들의  피는 올곧게 땅으로 스며들어

황토마을 땅들이 왜 붉은지 아는가.

피에서 피로 전해지는

꽃보다도 붉은 마음

아름다운 것들은 세월의 지우개로

지울 수 없다.

벽파진에 와서 눈을 감으면

파도 소리에도 바람 소리에도

그들의 함성은 천 년을 살아있다.

 

2019. 7. 27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