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씨

꽃씨

 

코스모스

까만 꽃씨에

숨소리가 숨어있다.

 

살며시 귀를 대면

솜털 보시시한

 

벽 깨자

삐약 하고 울

박동搏動소리가 숨어있다.

 

 

2019. 8. 28

posted by 청라

거꾸로 선 나무

거꾸로 선 나무

 

세상은 안개 세상 한 치 앞도 안 보이고

옳은 것 그른 것도 능선처럼 흐릿하다.

물 아래 물구나무로 입 다물고 섰는 나무.

 

거꾸로 바라보면 세상이 바로 설까

호수에 그림자로 뒤집어 다시 봐도

정의도 불의도 뒤섞여 얼룩덜룩 썩고 있다.

 

여명이 밝아 와도 배는 띄워 무엇 하랴.

부귀도 흘러가면 한 조각 꿈인 것을

차라리 물 깊은 곳에 집을 틀고 싶은 나무

 

 

2019. 9. 25

posted by 청라

산울림

산울림

 

비 온 후 계족산이

새 식구 품었구나.

 

눈빛 맑은 물소리와

새 사랑 시작이다.

 

마음이 마주닿는 곳

향기 짙은 산울림

 

 

2019. 9. 23

posted by 청라

시/제5시집 2019. 9. 21. 09:09

 

높은 곳에 떠 있다고

모두 빛나는 것은 아니다.

 

아픈 사람이 많은 곳에

온기를 보내주기 위해

더욱 빛을 내는 별

 

세상이 어두울수록

별은 더 많이 반짝인다.

별이 반짝일 때마다

막막했던 가슴에 한 등씩 불이 켜진다.

 

나는 언제나

반짝이는 것만으로도 모두에게 위안을 주는

별 같은 사람이 되랴.

 

 

2019. 9. 21

 

posted by 청라

생가 터에 앉아

생가 터에 앉아

 

버려진 구들장을

슬며시 뒤집으면

무심코 흘리고 간

어린 날 내 웃음소리

누나야

수틀에 담던

뽀얀 꿈은 어디 갔나.

 

무너진 골방 터엔

어머니 베틀소리

누군가 베어버린

감나무 썩은 둥치

아버지 못다 한 꾸중

회초리로 돋아있다.

 

물 사발로 다스렸던

허기증도 그리워라

육 남매 쌈박질로

몸살 앓던 마당에는

머언 길

돌아와 보니

콩 포기만 무성해라.

 

2019. 9. 8

 

posted by 청라

회전목마

회전목마

 

야당일 땐 장외 농성 여당일 땐 강압 통과

바뀌면 또 그 타령 돌고 도는 회전목마

다 함께 어깨동무로 나라 걱정할 날 있을까.

 

 

2019. 9. 6

posted by 청라

고희古稀 고개

고희古稀 고개

 

무엇을 가르쳤나

나 자신도 모르면서

 

세월에 떠밀려서

올라온 고희古稀 고개

 

마음이

흐르는 대로

강물처럼 내려가리.

posted by 청라

가을비

가을비

 

새벽 닭 울기 전에

가을비야 그치거라.

전화 벨 울릴까봐

가슴은 조마조마

 

동해로 가자는 약속

미루자면 어쩌리.

 

2019. 9. 2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