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갇힌 봄

코로나에 갇힌 봄

 

 

비둘기 콕콕콕콕 유리창 두드린다.

매화 봉오리에 봄물이 오르는데

방문을 닫아걸고서 하루 종일 뭘 하냐고

 

를 읽어봐야 바람 든 무맛이다.

태엽 풀린 시계처럼 하루는 늘어지고

봄날은 코로나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네.

 

피하고 도망만 가면 꽃피는 봄 못 보리라.

떨치고 일어서서 절망을 이겨내세.

나라가 어려울수록 혼자 살려 하지 말자.

 

 

2020. 2. 28

posted by 청라

고목古木에게

고목古木에게

 

 

가끔은 너를 위해서

몇 송이 쯤 꽃 피우렴.

저녁놀 지는 삶에

시도 쓰고 노래도 하며

불꽃을 피워 올리듯

멋진 사랑도 하여보렴.

 

젊음이 익었다는 건

흔들림도 멈췄다는 것

때 묻은 도화지에도

예쁜 그림 그릴 나이

인생을 장미 빛으로

다시 한 번 그려보자.

 

 

2020. 2. 17

posted by 청라

시/제5시집 2020. 2. 14. 10:14

 

 

봄비 그치면

둑길 위에 섬 하나 지어놓고

그 섬에 갇혀보자,

 

민들레 꽃대 위에

그대 얼굴 피워놓고

 

때로는 함께 걷는 일보다

혼자 그리워하는 일이

아름답다고 생각하자.

 

그 섬에는

눈물 같은 것은 살게 하지 말자.

 

사랑하는 사람의

눈웃음 같은

따뜻한 것들만 가득 살게 하자.

 

 

2020. 2. 14

 

 

posted by 청라

꽃 한 송이의 기적

시/제5시집 2020. 2. 7. 09:29

꽃 한 송이의 기적

 

 

산수유 꽃이 피었습니다.

세상의 겨울이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기아飢餓에 허덕이는 마을에

당신이 보내준 작은 온정처럼

저 연약한 꽃 한 송이

무엇을 만든 것일까요.

눈보라로 덮여있던 사람들의 가슴은

더 이상 춥지 않을 것입니다.

집집마다 꽁꽁 닫혀있던 문들도

서로를 향해 활짝 열릴 것입니다.

그믐의 어둠인 듯 막막하던 뜨락에

편지에 담아 전한 당신의 미소처럼

산수유 꽃 한 송이

세상을 환하게 밝혔습니다.

 

 

2020. 2. 7

충청예술문화96(20203월호)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