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도歲寒圖에 사는 사내2

시/제5시집 2020. 6. 30. 05:15

세한도歲寒圖에 사는 사내2

 

  세상이 부르면 문이 없어도 나와야 한다. 네그루의 옛 솔과 옛 잣나무, 작은 집 하나, 선비는 적막으로 몸을 닦고 있다. 찾는 이 없어 눈길은 깨끗하다. 세상이 당신을 버릴 때에 당신도 세상을 버렸지만 둥근 창으로 넘어오는 바람 같은 소문, 세상은 갈등으로 타오르고 옳은 것과 그른 것이 뒤바뀌어 사막이 되어가고 있다.

  선비는 귀를 막고 있다. 몇 겹의 창호지로 막아도 끊임없이 울려오는 천둥 같은 소리. 입으로 정의를 앞세우는 자는 불의로 망하리라. 세상은 먹장구름으로 덮여있다. 양심 있는 사람은 입을 열지 않고, 부자들은 돈을 쓰지 않고, 아이들은 더 이상 노인을 존중하지 않고, 젊은이들은 아이를 낳지 않는다, 세상이 너무 캄캄해서 씨를 뿌릴 수가 없다.

  고도孤島의 저녁은 파도소리로 일어선다. 세상은 그믐인데 달로 떠 비춰줄 사람 보이지 않는구나. 선비는 더 꽁꽁 숨어 그림자도 비치지 않고 다향茶香만 높고 맑은 정신처럼 떠돌고 있다. 사람의 집에 사람은 오지 않고 봄비로 쓴 편지에 먼 데 있는 친구만 곡우穀雨의 향기를 덖어 마음을 보낸다. 뜨거운 차를 마셔도 선비의 가슴은 언제나 겨울이다. 학문과 경륜은 하늘에 닿았는데 선비의 마음 밭엔 언제나 눈이 내린다. 사람의 말을 잃고, 사람의 웃음을 잃고 등 돌린 마을의 그리움도 무채색으로 잦아들고 있다.

  선비여, 이제 나와라. 나와서 세상을 갈아엎어라. 귀를 막아도 들려오는 하늘의 소리. 나와라. 어서 나와라. 인간의 마을이 무너지는데 마을 밖 작은 집에서 솔빛의 기상만 닦고 있을 참이냐? 가꾸던 겨울을 집어던지고 제일 먼저 와 동백으로 피는 제주의 봄을 숙성시켜 팔도에 옮겨 심어라. 그대의 겨울에 이제 덩굴장미를 심고, 소나무 잣나무 위에 새 몇 마리 불러와서 사람의 마을을 사람의 마을답게 가꿔야 한다.

 

2020. 6. 30

 

posted by 청라

스승의 날에

시/제5시집 2020. 6. 21. 09:37

스승의 날에

 

 

이팝나무에

아이들 얼굴이 조롱조롱 피어난다.

 

그 사람 지금

어디서 무얼 할까.

그리워할 이름 많아서 좋다.

 

아이스크림 한번만 돌려도

세상을 다 가진 듯

좋아하던 아이들

 

체육대회에서 꼴찌를 해도

미친 듯이 응원하던

그 흥은 아직 남았을까.

 

보고 싶은 사람이 많다는 것은

미워할 사람이 많은 것보다

얼마나 고마운 삶인가.

 

날마다 드리는

간절한 나의 기도가

제자들의 앞길을

꽃길로 바꿔주었으면 좋겠다.

 

이팝 꽃으로 환하게 웃고 있는

얼굴들을 향해

뻐꾸기 노래로 박수를 보낸다.

 

 

2020. 5. 15

posted by 청라

연꽃 같은 사람 - 장덕천 시인을 보며

시/제5시집 2020. 6. 11. 08:52

연꽃 같은 사람

                     장덕천 시인을 보며

 

 

당신은

새벽을 열고 피어난

연꽃 같은 사람

 

도시의 아픔은

그대 널따란 잎새에 앉았다가

아침 이슬로 걸러져

대청호 물빛이 되고

 

연향에 취해있던 호수의 바람은

향기의 지우개로

온 세상 그늘을 지워주러 간다.

 

영혼이 너무 따뜻해서

삶의 꽃술 하나하나가

시처럼 아름다운 사람

 

오늘도 대청호는

그대 한 송이 피어있어서

찰싹이는 물결소리에서도

향내가 난다.

 

 

2020. 6. 11

 

posted by 청라

초대장

초대장

 

 

그대가 사는 곳이

골 깊고 길 험해서

 

어스름 짙어지자

가는 길 망설였더니

 

험한 길 살펴오라고

둥그렇게 달 띄웠네.

 

2020. 6. 7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