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아닌 고향

고향 아닌 고향

 

 

엊그제 간 고향은

타향처럼 낯설었지.

뻐꾹새 목소리도

멍들어 짓물렀고

냉이 향 정답던 얼굴

비어서 퀭한 골목

 

떠날 때 두고 갔던

내 어린 날 어디 갔나.

앞산은 못 본 사이

키가 팍 줄어들고

어머니 모닥불 웃음

잔디 덮고 누웠데.

 

 

2021. 2. 21

 

posted by 청라

바람 하나 있다면

카테고리 없음 2021. 2. 20. 10:21

바람 하나 있다면

 

 

사람 사는 마을은 거기가 다 거기다.

 

집과 집 사이에

마음이 다니는 길이 있고

울타리에는 덩굴장미가

몇 송이 웃음을 피워 올리고.

 

귀 열어

한 며칠 살다 보면 알게 되지

마을이라고 다 마을이 아니라는 것을

 

이웃들 아름다운 이야기만

깃발처럼 펄럭이는 마을엔

공회당 앞 느티나무에 새집도 늘어나고

 

두엄 냄새 풍기는 이야기만

골목마다 가득한 마을

불 꺼지는 집들이 하나 둘 늘어난다.

 

바람 하나 있다면

아이들 웃음소리 집집마다 가득 들려오는

그런 마을에 살고 싶다.

 

서로의 이름에 장미꽃을 피워주는

사랑이 넘쳐나는

그런 나라에 살고 싶다.

 

 

 

2021. 2. 20

 

posted by 청라

연서戀書

카테고리 없음 2021. 2. 3. 09:31

연서戀書

 

 

살짝 만 돌아보오.

 

한여름 무더위를

후루룩 씻고 지나가는

소나기를 닮은 사람

 

살포시

웃는 모습이

가을 달을 닮은 사람

 

 

2021. 1. 2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