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는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바다는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사랑을 한다는 것은

아픔의 불씨 하나 묻어놓는 것

 

바다는 그래서

가슴에 발자국을 찍지 않는다.

 

안개 속에 숨어 혈서를 쓰듯

물 위에 제 이름을 쓰는 물새들

 

그 뒤를 따라가며

흔적도 없이 지우는 파도

 

바다는 한 이름도 기억하지 않는다.

바다는 아파할 일이 없다.

 

 

문학사랑138(2021년 겨울호)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