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릿골 사랑

카테고리 없음 2020. 12. 27. 16:01

나릿골 사랑

 

 

아직 사랑하는 사람 만나지 못했으면

나릿골 감성마을

비탈진 언덕길 올라가 보아라.

골목이 끝나는 마지막 집에

요것조것 다 따지는 요즘 식 사랑 아니라

첫눈에 반하면 와락 안겨오는 옛날 식 사랑

한 사람 만날지 모르지.

러브레터로 떠오르는 달을 몰고 들어가

갈매기 목청을 빌려 진한 고백 한번 해 보아라.

해풍에 씻기고 씻긴 솔빛 사랑을

그 사람 가슴에 깊이깊이 심어놓아라.

촌스러워 더 정이 가는 알록달록한 지붕 아래

마지막 배가 들어오고

방파제 그늘 속으로 하루가 접히면

고단함도 때로는 낭만이 되기도 하지

소주 한 잔에 안주는 짭조름한 파돗소리

노래는 주인이 부르고

손님은 바다에 취하고

천 년을 해풍에 익은 해송의 춤 자락에 묻어

밤 내 사랑을 익히고 익히어라.

여명이 밝아오면 해당화로 피게

가슴을 들썩여 불을 지피거라.

실직국悉直國  사람들은 눈 감아도 알지.

순박한 눈빛에서 생선 비린내가 풍기는 걸

새벽으로 해를 씻어 안고 내려오는

정다운 계단마다

햇살처럼 고이는 헌화가獻花歌 가락

 

 

2020. 12. 27

시문학598(20215월호)

 

 

 

 

 

posted by 청라

찔레꽃 피던 날

시/제6시집 2020. 12. 25. 10:22

찔레꽃 피던 날

 

 

찔레싱아 꺾어 먹다

소쩍새 소리에 더 허기져서

삶은 보리쌀 소쿠리로 달려가

반 수저씩 맛보다가 

에라, 모르겠다.  

밥보자기 치워놓고

정신없이 퍼먹다 보니

밥 소쿠리 텅 비었네.

서녘 산 그림자 성큼성큼 내려올 때

일 나갔던 아버지 무서워

덤불 뒤에 숨어 보던

창백한 낮달 같은 얼굴 

하얀 찔레꽃.

posted by 청라

계룡의 숨결

계룡의 숨결

 

 

누구를 사랑하기에 저 간절한 몸짓인가

이 골 저 골 물소리로 가냘픈 것들 보듬어 안아

백설이 분분한 시절에도 초록 띠를 둘렀다.

 

저녁이면 목탁소리 산 아래 마을 씻어주네.

솔향기 꽃빛 노을 봉송奉送처럼 싸서 보내

충청도 처맛가마다 깃발처럼 걸린 평화

 

산봉마다 둥글둥글 원만한 저 모습이

삼남을 아우르는 충청도 사랑이라

계룡의 저 높은 숨결 충청인의 기상이라.

 

 

2020. 12. 19

시조사랑20(2021년 봄호)

 

posted by 청라

어머니라는 이름

시/제6시집 2020. 12. 4. 14:13

어머니라는 이름

 

 

세상에 제일 아름다운 이름은

어머니다.

 

쪽진 머리

아주까리기름 발라서 곱게 빗고

하얀 옥양목 치마저고리가 백목련 같던

어머니다.

 

찔레꽃 필 무렵 보릿고개에

식구들 모두 점심을 굶을 때에도

책보를 펼쳐보면 보리누룽지

몰래 숨겨 싸주신

어머니다.

 

자식의 앞길을 빌어준다고

찬 서리 내리는 가을 달밤에

장독대 앞에서 손 모아 빌고 있다가

하루 종일 콜록대던

어머니다.

 

타향에서 서러운 일을 당할 때마다

고향의 품으로 달려가고 싶을 때마다

된장찌개 냄새처럼 제일 먼저 떠오르던

 

어머니, 어머니

부를수록 그리워지는

세상에서 제일 향기로운 이름이 바로

어머니다.

 

 

2020. 12. 4

 

posted by 청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