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소造船所에서

조선소造船所에서

 

 

안벽岸壁에 계류된 미완성의 배들은

날마다 푸른 바다로 나가고 싶어

날개를 턴다.

 

밤이면 아무도 몰래

떨어진 몸체들을 서로 부르며

바다로 나가는 꿈을 꾼다.

 

꼼꼼한 손길들이 다듬고 또 다듬느라

조선소造船所의 시간은

초침이 늦게 돌지만

 

기적汽笛 소리 바다를 울리며

파도를 헤치고 나아가는 배

 

갈매기들 모국어母國語

떠들며

배 뒤를 따르고 있다.

 

 

posted by 청라

바다의 친구

바다의 친구

 

 

산책할 때마다

몰티즈를 앞세우는 김 여사에게

진돗개도 셰퍼드도 다 쟤네들이듯

 

작은 동력선을 타고 바다로 나온

어부 엄 씨에게는

갈매기도 파도도 다 쟤네들이다.

 

바다에서 만나는 것들은

모두 자식이고 친구다.

 

평생을 괴롭혀온 폭풍도

못된 친구처럼 미워하다 정이 들어

한 몇 달 안 찾으면 궁금한데

 

이웃집에 마실가듯

불쑥불쑥 험한 길 찾아온다고

바다는 하루 종일 쫑알거린다.

 

사랑하는 것엔 죄가 없다.

바다와 어깨동무를 풀지 못하는

엄 씨는 피도 바다색이다.

 

 

 

 

 

 

 

 

posted by 청라

바다는 나를 염장鹽藏시킨다

바다는 나를 염장鹽藏시킨다

 

 

바다와 사랑에 빠지면서

나는 사랑을 얻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겨울 바다처럼 삭막하던 얼굴에

동백꽃 향기 부드러운

웃음을 하나 장착裝着하게 되었다.

 

뒷골목처럼 어둡고 좁아터진 흉금胸襟

수평선만큼이나 넓혀 놓고

 

갈매기 노래 같이 달콤한 말과

파도의 근육보다 더 단단한 의지를

내 삶의 행보行步에 옮겨 심었다.

 

바다와의 사랑은 나를 염장鹽藏시켰다.

적당히 간이 배어

맛깔 나는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다.

 

 

 

posted by 청라

돌아온 저녁

돌아온 저녁

 

 

뱃고동 울려라

내가 왔다.

 

어머니

된장국 냄새 같은

항구의 불빛

 

서둘러 마중 나온

초승달 웃음

 

대양 안을 만큼

가슴 찢어질 만큼

항구는 팔을 벌리고 있다.

 

 

posted by 청라

부산항

부산항

 

 

오륙도五六島가 보이면

부산항에 다 온 거다.

 

동백섬엔 꽃이 졌어도

동백꽃 향기는 남아

 

짭조름한 갯냄새 뚫고

취나물 향기처럼 마음 적셔오는

고국故國의 산들,

 

갈매기도 경상도 사투리로

울어

가슴 설렌다.

 

언제나 부산항을

엄마의 자장가처럼 감싸 안았던

영도와 조도가

두 팔을 벌려 나를 반겨준다.

 

배에서 내려

부둣가 선술집에서 막걸리 한 잔 마시면

황천항해의 아픈 기억도

꿈결처럼 가라앉겠지.

 

입에 담기만 해도 눈물이 나는

곁에 있어도 언제나

그립고 그리운 그 이름은

부산항이다.

 

 

 

 

 

 

posted by 청라

카리브 해의 사랑

카리브 해의 사랑

 

 

소녀는

마야의 벽화 속에서 걸어 나와

전통춤을 추었다.

 

대서양의 수평선이 모두

춤 속으로 빨려들었다.

 

베고니아 꽃 피면

입술을 준다고 했지.

 

눈부신 햇살과

카리브 해의 바람이 키운

마호가니 빛깔의 설렘

 

쿠마나의 바다가 떠오르면

투명해서 더 안 보이던

소녀의 마음이 보일 듯도 하다.

 

 

 

 

posted by 청라

지브롤터 해협을 지나며

지브롤터 해협을 지나며

 

 

어제는 세비야에서

플라멩코의 불꽃같은 춤사위를 보고

오늘은 태극기 휘날리며

지브롤터 해협을 지난다.

스페인 함대들이 대서양으로 나가기 위해

나팔 불며 기세등등하게 지났을 이 해협을

우리 손으로 만든 배를 타고

허리 산맥처럼 펴고 지나간다.

가슴 저 깊은 곳에서 울려오는 북소리

우리는 이제

세계 어디에 굽히지 않아도 될 해양 강국

레반테 심술궂게 치고 지나가도

배 몇 대에 쩔쩔매는 약소국가가 아니다.

지브롤터의 바위산들이 험상궂게

근육을 드러내고 있다.

눈을 부릅뜨고 가슴을 펴고

유럽으로 아메리카로 세계를 헤집고 다니면서도

저 펄럭이는 태극기 아래서는

두려운 게 없다.

posted by 청라

몬순을 만나다

몬순을 만나다

 

 

아라비아해로 들어서자 몬순이 마중 나왔다.

배는 좌우로 거칠게 흔들리고

선속船速은 떨어져 4, 5 노트

갈 길은 까마득한데

 

인도양 몬순에는 도망갈 곳이 없다

몬순의 어금니가 배의 옆구리를

상어처럼 물어뜯어도

수마트라 섬을 지나면 아덴만까지 삼천 마일

바람을 막아줄 섬 하나 없다.

 

화물들은 좌우로 요동치며 비명을 지르고

어제 먹은 라면마저 모두 토해내는데

지옥이다.

이 황천항해는 도무지 정이 들지 않는다.

 

바람과 배의 방향이 수직에서 벗어나게

항로를 틀어보지만

헤비 웨더 속에서는 아무 소용이 없다.

 

다 왔다. 다 왔다

선장은 주문呪文처럼 같은 말로 독려하지만

나는 무슨 영화榮華를 보려고

배를 타고 이 폭풍 속을 헤매고 있는가.

 

부서진 집기처럼 깨어진 소망들이

선상에 널려있는 풍경을 보며

멀리서 아덴만이 손을 흔든다.

 

천국으로 들어가는 관문처럼 바다에는

거대한 무지개가 떴다.

 

 

 

posted by 청라